2024년 5월 23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기적인가 사기인가…'꼬꼬무', 몸에서 암 덩어리 꺼낸다는 심령술사 '준 라보' 조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07 15:37 수정 2024.02.07 15:39 조회 434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미스터리 심령술사 준 라보의 비밀을 파헤친다.

오는 8일 방송될 '꼬꼬무'는 '미스터리 심령술사 준 라보' 편으로, 1992년 전 국민을 혹하게 한 역대급 미스터리의 주인공 준 라보의 비밀과 어디에도 공개된 적 없는 그의 최신 근황이 공개된다.

때는 1992년, 필리핀에서 한국인 응급 환자가 발생했다. 혼수상태에 빠진 환자는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안타깝게도 끝내 눈을 뜨지 못했다. 그런데, 시신을 수습하던 필리핀 장의사가 묘한 말을 했다. 한국인 사망자가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는 것.

사망자 수 뿐만 아니라 사망 원인도 의문스럽기만 했다. 한국인 사망자들 모두 병에 걸린 채로 필리핀에 와 병사를 했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었다. 수상한 점은 또 있었다. 해외여행이 드문 시절, 갑자기 필리핀 여행객이 급증하기 시작한 것. 더 놀라운 건 여행객들은 암 환자이거나 불치병 환자들이라는 사실이었다.

죽음을 눈앞에 둔 환자들이 필리핀으로 향했던 이유는 뭘까. 수많은 환자들이 필리핀으로 향한 건 의문의 사진 한 장 때문이었다. 기사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 온 국민은 충격에 빠졌다. 피를 흘리며 누워있는 유명 가수와 그 뒤에 뭔지 모를 핏덩어리를 들고 서 있는 남자. 유명 가수가 필리핀에서 심령 시술을 받아 암 덩어리를 꺼냈고, 그 덕에 암이 완치되었다는 것이다. 현대 의학으로는 희망이 없던 환자들은 기사를 본 뒤 기적을 찾아 필리핀으로 향했다.

환자를 치료해줬다는 사람은 필리핀의 유명 심령술사 '준 라보'였다. 그는 심령 시술, 즉 영혼의 힘으로 암은 물론 모든 병을 고칠 수 있다고 소문이 자자했다. 시술에 필요한 도구는 오직 두 손 뿐이고 단 30초 만에 맨손을 몸 속으로 집어넣어 암 덩어리를 꺼낸다는 것이다. 골수암, 식도암, 직장암 등 그의 시술로 실제 병이 완치됐다는 증언도 한둘이 아니었다.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야기에 수많은 취재진이 필리핀으로 향했다. 진실을 밝히겠다면 굳은 결심으로 준 라보를 찾아간 기자들은 과연 진실을 밝힐 수 있었을까.

무조건 필리핀으로 달려가야겠다는 성급함을 경계할 필요가 있었지만, 실제로 완치된 사람이 있다는 것에 의문만 커졌다. 또 오히려 시술 현장을 직접 보고 난 후에 믿을 수밖에 없었다는 기사들이 쏟아졌다.

그렇게 시간만 흐르고 준 라보를 찾는 한국인들도 점점 많아지던 어느 날, 미스터리 전문가들이 나섰다. 바로, 당시 막 개국한 SBS의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팀이었다. '그알' 팀의 PD, 조연출, 카메라 감독은 '무조건 비밀을 포착해서 카메라에 담아오자'는 결의를 다지며 필리핀으로 향했다.

준 라보의 치료소가 자리한 곳은 필리핀의 수도로부터 약 270km 떨어진 바기오시다. 장장 8시간 동안 차를 타고 힘들게 도착한 준 라보의 치료소에서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광경이 펼쳐지고 있었다. 과연 SBS '그알' 취재팀은 수년간 베일에 감춰온 준 라보의 미스터리를 밝힐 수 있을 것인가. 그 숨 막히는 취재의 뒷이야기가 '꼬꼬무'에서 밝혀진다.

꼬꼬무

이번 이야기에는 비투비 이창섭, 가수 간미연, 마술사 최현우가 친구로 나선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연예계 대표 내향인' 비투비 이창섭이 등장했다. 그는 장도연과의 첫인사에서 수줍어하던 것도 잠시, 녹화가 시작되자 이모티콘 같은 표정과 다양한 리액션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또한 자신도 '영혼'의 기운을 느낀 적이 있다며 경험담을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는 간미연이 발걸음했다. 그는 첫 출연의 설렘으로 오프닝부터 순수한 매력을 발산,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평소 귀가 얇은 편이라 밝힌 그는 준 라보의 이야기가 나오자 '솔깃한 부분이 있다'며 놀라워했고, 누구보다 오늘의 이야기에 집중했다.

마술사 최현우는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했다. 마술쇼 '2024 최현우 Answer'를 성황리에 진행하고 있는 그는 '꼬꼬무'를 위한 특별 오프닝 마술을 선보이며 녹화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 올렸다. 그는 녹화 중 공개된 준 라보의 시술 영상을 유심히 살펴보던 중, 생각지도 못한 무언가를 포착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그 날 그 사건, 그 사람의 이야기를 색다른 매력으로 전하는 '꼬꼬무'는 오는 8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