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일)

방송 촬영장 핫뉴스

'한 번쯤 이혼할 결심', 아동학대 논란에 "전문가와 충분한 상담 뒤 촬영" 해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06 11:19 조회 597
기사 인쇄하기
이혼할 결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MBN 예능 '한 번쯤 이혼할 결심' 측이 아동학대 논란에 대해 방송을 통해 해명했다.

4일 '한 번쯤 이혼할 결심' 본방송에 앞서 제작진은 자막으로 '본 프로그램은 가상 이혼을 통해 부부와 가족의 의미를 되짚어 보는 취지에서 기획됐다'며 '출연자와 가족들의 동의 및 아동의 심리 보호를 위한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 뒤에 촬영됐다'라는 안내문을 띄웠다.

이는 앞선 회차들과 다른 안내문이다. 앞선 회차들에서 제작진은 '본 프로그램은 가상 이혼을 통해 부부와 가족의 의미를 되짚어 보는 취지에서 기획되었으며, 출연자와 그 외 가족들의 동의하에 진행하였음을 알린다'라는 안내 문구만 넣었다. 그런데 이번 회차에는 '아동의 심리 보호'에 대한 안전장치를 강조하는 문구를 더했다. 이런 제작진의 안내는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혼할 결심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은 스타 부부들이 '가상 이혼'을 준비하고 실행하는 모습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앞선 방송에서는 전 축구선수 정대세와 명서현 부부가 가상 이혼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정대세는 가상 이혼 합의서와 친권 포기서를 작성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후 이들 부부는 두 자녀에게 이런 사실을 알려줬는데, 자녀들은 "슬프다" "엄마 아빠랑 같이 살고 싶다"며 감정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비쳤다.

이에 가상으로 이혼을 하는 설정에 어린 자녀들이 심적으로 고통을 느끼는 부분까지 담아야 했냐며, 이는 "정서적 아동학대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전달, 프로그램의 취지와 안전장치에 대해 직접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