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재벌X형사' 안보현, "내가 이긴 것" 박지현과 내기에서 '승리'…'요트 살인 사건' 진범 검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2.03 04:39 수정 2024.02.05 09:18 조회 404
기사 인쇄하기
재벌형사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안보현이 살인 사건을 해결했다.

2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재벌X형사'에서는 요트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천 회장의 첫 번째 부인 최현주를 체포했다.

이날 최현주는 "과욕을 부렸으니까. DN그룹은 내가 키웠어. 천 회장 그 인간은 여자들이나 건드리고 사고나 쳤지. 그 여자 엄마한테 퇴직금을 쥐어주고 정리한 것도 나야. 그런데 하필 지금 중요한 때 나타났으니 죽일 이유는 충분하지"라며 천 회장의 사생아인 정인아를 죽였다고 자백했다.

최현주의 체포 소식을 들은 천태준이 경찰서에 도착하고, 진이수는 최현주가 자백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천태준은 괴로운 얼굴을 하더니 돌아서서 미소를 띠었고 이를 진이수가 놓치지 않았다.

이후 진이수는 DN 미디어 천 회장의 두 번째 부인을 찾아갔다. 그는 "최현주 대표가 자백했다. 정인아 씨를 죽였다고"라고 했다. 이어 반응을 살핀 진이수는 "놀라시네? 아시는구나? 진범이 따로 있는 거"라고 슬쩍 떠보았다.

진이수는 "이 판을 뒤집을 수 있는 증거가 대표님 손에 있을 거 같다. 천태준 도청한 거 있죠? 전에도 도청하다 걸린 적 있다면서요, 또 있죠? 그걸로 나중에 협박할 생각인가 본데 살인죄로 집어넣는 게 더 낫지 않겠냐. 공범인 최현주도 보너스"라며 "지금 모성애 대결 중입니다. 저 쪽은 아들 대신 살인죄를 뒤집어쓰는데 불법 감청죄 정도는 감수해야 하지 않겠냐"리고 부추겨 눈길을 끌었다.

최현주의 자백으로 혐의에서 벗어난 천태준은 빨리 경찰서를 벗어나려고 했다. 그리고 이때 진이수가 이강현에게 최태준이 범인이라며 붙잡으라고 했고, 이강현은 최대한 시간을 벌었다.

천태준이 자리를 떠나려던 순간 진이수가 도착하고, 그는 천태준에게 "선물 하나 드릴까 한다. 잘 들어보라며"휴대폰에 녹음된 음성을 공개했다.

녹음 파일 속에는 "그 년 죽여서 태영이 요트 위에 올려놓으시라. 이걸로 거지 같은 년도 처치하고 태영이 양아치 새끼도 완전 제명 시킬 수 있다. 한 번만 희생하시라. 그럼 회사 온전히 내가 다 가질 수 있다"라며 최현주에게 정인아 살인을 사주하는 천태준의 목소리가 담겨있어 눈길을 끌었다.

결국 천태준은 살인 교사 혐의로 체포되었고, 사건을 해결한 진이수는 이강현에게 "내가 이긴 거다"라며 자신의 승리를 알렸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새로운 살인 사건이 또 발생하고, 진이수가 이번에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