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유명 프로 PD 겸 반려견 훈련사? 여성들 희롱하는 그는 누구인가…'궁금한 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02 10:49 조회 1,632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방송국 PD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여성들을 희롱한 남성의 정체를 파헤친다.

2일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프로그램의 명성 및 유명한 지인들과 친분을 과시하며 수년째 다수의 여성에게 성희롱적 언행을 서슴지 않는 남자에 대해 알아본다.

2022년 여름, 혜승 씨(가명)는 아르바이트 목적으로 반려동물 돌보미 사이트에 구직 이력서를 올렸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한 남성, 김 씨(가명)에게 자기 강아지를 돌봐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그러나 연락을 주고받으며 정작 중요한 개에 대해서는 영 관심이 없어 보였다는 김 씨. 또한 본인의 반려견을 맡기기에 앞서 면접을 봐야 한다던 그의 면접 조건은 어딘가 매우 이상했다. 면접을 보러 올 때 짧은 치마를 입고 오라고 요구한 것.

말도 안 되는 면접 요구에 불편함을 느낀 혜승 씨가 면접을 거절하자, 그는 돌연 태도를 바꾸며 공격적인 욕설을 퍼붓기까지 했다. 그런데 이와 같은 불쾌한 면접 요구를 받은 이는 혜승 씨뿐만이 아니었다.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반려동물 돌보미 사이트에 이력서를 올렸던 여자들이었다.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취재 도중, 그에게 연락을 받았던 또 다른 피해자 다솜 씨(가명)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다솜 씨는 김 씨가 유명 동물 프로그램의 PD이자 유명 반려견 훈련사의 지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고 했다.

그에게 직접 사실을 묻기 위해 제작진은 직접 동물 관련 사이트에 연락처를 올렸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김 씨에게 연락이 왔다. 아니나 다를까, 그는 제작진에게 자신이 유명 PD이자, 유명 배우의 제자라며 자랑하기 시작했다.

그가 정말 유명 프로그램의 PD가 맞는지, 또 의문스러운 면접에 대한 대답을 듣기 위해 나설 '궁금한 이야기Y'는 2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