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방송 방송 인사이드

'월클', 나티 해트트릭 힘입어 '액셔니'에 대승…'골때녀', 수요 예능 1위 '최고 7.4%'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01 09:38 조회 39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FC월드클라쓰'의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화제를 모으며 수요 예능 가구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월 31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5.3%(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1.4%로 수요 예능 가구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FC월드클라쓰' 결승 진출에 쐐기를 박는 나티의 해트트릭 장면에서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7.4%까지 치솟았다.

이날은 'FC월드클라쓰'와 'FC액셔니스타'의 슈퍼리그 마지막 4강 경기가 펼쳐졌다. 양 팀의 상대 전적은 '액셔니스타'가 4전 4승으로 '월드클라쓰'를 상대로 특별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었다. '월드클라쓰'는 '액셔니스타' 징크스를 깨기 위해 상대 에이스 정혜인 맨마킹을 맹훈련하며 승리를 다짐했다.

'월드클라쓰'의 기세는 경기 초반부터 매서웠다. '액셔니스타'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나티가 패스를 끊어내며 팀에 기습 선제골을 안겼고, 사오리도 '액셔니스타'의 패스를 가로채며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월드클라쓰'의 강한 기세에 당황한 '액셔니스타'는 재정비를 위해 노력했으나 쉽지 않았다. 문지인은 감기몸살로 인해 출전이 어려웠고, 김용지는 경험 부족으로 인한 실수가 나왔다. 이때를 놓치지 않은 사오리는 추가골 득점 1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한 골을 더 추가해 3대 0으로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연이은 실점에 '액셔니스타' 정혜인은 "이건 좀 너무한다 우리. 진짜 정신 차려보자"라며 팀을 독려했고, 이혜정은 "어차피 세 골 먹었으니까 잊어. 여기서부터 수비를 잘 하자"라며 수비 능력을 강조했다. 그러나 '월드클라쓰'는 '액셔니스타'의 패스를 끊어내며 사오리-애기-나티로 물흐르듯 패스를 연결시켰고, 사오리에 이어 나티 또한 멀티골을 신고했다.

'액셔니스타'는 크게 벌어진 점수차에도 개의치 않고 반격을 위해 공격을 시도했다. 결국 후반 4분, 하프라인 근처에서 찬 정혜인의 중거리 슈팅이 '월드클라쓰'의 골문을 갈랐고, 알고도 막을 수 없는 에이스의 슈팅에 관중석에서도 환호성이 터졌다.

그러나 '월드클라쓰'는 더 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신예 애기는 박하나의 공을 탈취 후 단독 드리블 골을 만들어내 점수 차를 5대 1로 벌렸다. 여기에 나티는 본인 팀의 파울로 수비를 멈춘 '액셔니스타' 수비의 빈틈을 놓치지 않고 '골때녀' 8호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되었다. '월드클라쓰'가 '액셔니스타' 징크스를 이겨내고 결승 진출을 확정짓는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4%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