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촬영장 핫뉴스

액셔니스타에 '4전 4패' 월드클라쓰, 이번엔 다를까…'골때녀' 4강 맞대결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30 10:58 조회 8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액셔니스타'와 'FC월드클라쓰'가 결승 진출을 두고 맞대결을 펼친다.

오는 31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제4회 슈퍼리그 4강 마지막 경기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지난 제3회 슈퍼리그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챔피언의 역사를 쓴 'FC액셔니스타'와 최종 우승으로 올 포디움 석권을 노리는 'FC월드클라쓰'의 대결이다. 창단 동기이자 매 시즌 슈퍼리거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내며 전통 강호로서의 명성을 쌓아 올린 두 팀은 이번 매치에서 슈퍼리그 결승 진출의 마지막 티켓을 걸고 또 한 번의 매치업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FC액셔니스타'는 이번 제4회 슈퍼리그 개막과 동시에 'FC국대패밀리'와 'FC불나비'를 상대로 2승을 거두며,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를 단숨에 깨부순 바 있다. 과연 'FC월드클라쓰'는 前챔피언 'FC액셔니스타'의 기세를 꺾고, 결승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FC월드클라쓰'의 오범석 감독은 상대 팀의 공격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프리즌 작전'을 개시했다. 그는 멤버들에게 "무조건 정혜인만 막아. 계속 쫓아다녀 화장실까지!"라며 자타 공인 1티어 공격수 정혜인의 동선 묶기를 강조했다. 이를 위해 'FC월드클라쓰' 전원 상대 팀 정혜인의 움직임을 중심으로 이동하며, 쾌속 드리블러 애기가 독점 포박을 맡아 공격권을 빼앗는 즉시 '나오리 콤비'의 순간적인 돌파로 골문으로 향할 예정이다. 그동안의 경기에서 피지컬 강자의 면모를 보인 애기가 '골때녀'의 굳건한 에이스 정혜인의 발목을 잡을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인다.

'FC액셔니스타'와 'FC월드클라쓰'의 라이벌 구도 역시 관전 포인트다. 두 팀은 제1회 슈퍼리그를 시작으로 총 네 번의 승부를 펼치며 운명의 라이벌로 자리 잡았다. 'FC월드클라쓰'는 'FC액셔니스타'를 상대로 4전 4패, 즉 전패를 기록하며 원조 강팀으로서의 자존심을 제대로 구겼다. 이에 'FC월드클라쓰'의 주장 사오리는 "우리는 매번 '액셔니'의 벽 앞에 무너졌다. 승리가 간절하다"라며 전패 전적을 깨부수겠다 다짐했다. 과연 'FC월드클라쓰'는 이번 경기에서 'FC액셔니스타'의 벽을 넘고 전세 역전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오범석 감독은 결승 진출전을 앞두고 멤버들의 일일 기사로 변신하는 특별 케어에 돌입했다. 이어 '액셔니'전 대비 특별 게스트를 초빙해 연습경기까지 진행했다는데, 첫 우승을 따내기 위한 오범석 감독의 정성 가득한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결승 진출의 마지막 기회를 거머쥘 단 한 팀의 정체는 31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