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먹찌빠' 신기루, "서장훈에게 남들은 못 들어본 잔소리 들어"…서장훈, 풍자 활약에 '미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1.29 06:08 수정 2024.01.29 09:19 조회 83
기사 인쇄하기
먹찌빠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서장훈 신기루 조합 이번에는 승리할까?

28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덩치들의 친구들이 먹찌빠를 찾아왔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달라진 룰을 설명했다. 그는 "원래 별 7개를 모으면 광고 모델이 된다고 했는데 이건 파일럿 때 했던 거다. 이제 정규편성이 됐기 때문에 저희에게 광고 섭외가 들어오는 순간 별이 가장 많은 사람이 광고를 찍을 거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덩치들은 6성의 나선욱을 부러워했다. 그리고 3성으로 꼴찌인 서장훈은 신기루와 한 팀이라 그렇게 된 것이라며 잔소리를 늘어놓았다.

이를 보던 박나래는 "다들 서장훈 씨 잔소리를 많이 들었을 거다"라며 어떤 잔소리를 들었는지 물었다. 그러자 신기루는 "이루 말할 수 없다"라며 "여봐요, 됐고, 노력을 해는 기본이고 여러분들은 못 들어봤겠지만 나는 그게 너랑 무슨 상관이야라는 말도 들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기루는 "내가 아침에 오빠한테 안부 인사를 하고 오늘 게임이 좀 어렵대요 했는데 거기다 대고 그게 너랑 무슨 상관이야 라고 하더라"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서장훈은 "하나부터 열까지 다 널 위한 소리"라고 노래를 부르며 "다 여러분들을 위한 소리다"라며 해명했다. 그러자 나선욱은 "그만하자 그만하자"라고 노래로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별한 손님들이 찾아왔다. 서장훈은 "우리가 점점 알려지면서 먹찌빠 자리를 노리는 덩치들이 굉장히 많아졌다. 오늘은 여러분들과 굉장히 친한 분들이 온다. 일명 덩친소, 덩치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홍윤화, 김태원, 양배차, 박경호 희극인 덩치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덩친소 4인방은 자신들의 개인기를 한껏 뽐냈다.

그리고 덩치들과 함께 미션에 참여했다. 밥그릇이 잔뜩 올려진 매트리스 위에 점프를 해 많은 뚜껑을 열어야 승리하는 미션. 이에 이국주는 게임을 위해 세팅된 매트리스를 보고 "나도 집에 침대 이렇게 꾸밀래. 너무 예뻐. 미러볼 같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음식이 걸린 미션에서 장훈팀은 맹활약했다. 특히 풍자는 탁구공 미션 챔피언인 만큼 모두가 감탄할 정도로 밥뚜껑을 열었고, 이에 서장훈은 세상 가장 행복한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