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4일(수)

방송 프로그램 리뷰

'강심장VS' 홍진호 "포커 대회 누적 상금 31억원…일시불로 신혼집 구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24 10:22 조회 95
기사 인쇄하기
홍진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프로 포커플레이어 겸 방송인 홍진호가 대회 우승 상금으로 신혼집을 일시불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은 '냉철한 브레인 VS 뜨거운 심장' 특집으로 꾸며졌고, 이성적 사고방식의 '냉철한 브레인' 측에는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홍진호, 미국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 과학 유튜버 궤도가, 감성적 사고방식의 '뜨거운 심장' 측에는 개그우먼 심진화, 김지민이 출연해 열띤 토크를 펼쳤다.

현재 포커 플레이어로 활동하며 각종 대회를 휩쓸고 있는 홍진호는 '누적 상금만 31억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과거 프로게이머로 활동하며 임요환에 밀려 만년 2위였던 그는 "임요환은 이제 안 보인다"라고 농담을 던지며 달라진 위상을 과시했다.

포커 대회에서 우승해 받은 상금 중 가장 큰 액수를 묻자 홍진호는 "재작년에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우승해 미화로 80만불, 한화로 9억원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해당 금액은 세금을 떼기 전의 금액이라고 말한 홍진호는 "라스베이거스는 상금으로 5,000불 이상을 타면 30% 이상을 세금으로 뗀다. 그렇게 세금을 떼고 들어오고, 한국에 와서 또 신고를 한다"고 설명했다.

두 번이나 세금을 떼는 상황에 문세윤이 "세금 떼고 들어와 울었겠네?"라고 묻자 홍진호는 "상금 받고는 울지 않았는데, 세금 떼고는 울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억 소리 나는 상금 액수에 '플렉스(FLEX)'한 경험을 묻자 홍진호는 "최근에 제가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 3월에 결혼하는데, 대회 상금 받은 걸로 최근에 자가를 구입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시불이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홍진호는 예비신부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아내는 그냥 직장에 다니는데, 저도 놀란 게, 저를 만나기 전에 이 친구가 인천 카지노에서 딜러로 일을 했더라. 그래서 그 친구도 포커를 할 줄 안다"라고 남다른 인연을 소개했다.

하지만 홍진호는 "해외에 나갈 때마다 제가 포커를 알려주고 같이 하면 좋겠다고 하는데, 그때 느끼는 게, 확실히 재능 차이가 있나 보다"라면서 "알려주다 안 되면 소리 지르고 그러니 싸운다. 알려주는 건 안 되겠더라"라고 현실 부부의 이야기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