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방송 인사이드

언니 푸바오랑 똑 닮은 쌍둥바오, 바깥세상과 첫 조우의 순간…'TV동물농장'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22 10:17 수정 2024.01.22 10:43 조회 1,018
기사 인쇄하기
동물농장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TV동물농장'이 '쌍둥바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바깥세상 첫 조우의 순간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에서는 글로벌 스타로 제대로 자리매김한 푸바오와 쌍둥이 동생들의 새해 첫인사를 소개했다. 앙증맞은 쌍둥바오의 첫나들이 순간이 소개된 이날 방송은 2049 시청률 최고 2.1%까지 기록했다.

2024년 새해를 맞아 판다 월드를 다시 찾은 'TV동물농장' 제작진의 눈에 식사 삼매경에 빠진 엄마 아이바오와 쌍둥바오가 포착됐다. 싱싱한 대나무 더미에 둘러싸여 행복하게 대나무를 아작아작 씹는 엄마 옆에서 아직은 먹지도 못하는 대나무를 너도 나도 씹겠다며 분주한 쌍둥바오. 한동안 대나무와의 씨름을 끝내더니 쌍둥이들은 이제는 제법 익숙해진 걸음마로 종종거리며 옆방으로 향했다.

강철원 사육사가 준비해 준 우유를 냠냠거리며 먹고 나서 이리저리 굴러다니느라 더러워진 털을 강 사육사가 닦아주는데, 쌍둥바오가 가만있을 리가 없다. 얌전하게 씻김을 당하는 언니 루이바오와는 달리 활동력 10000%를 장착한 동생 후이바오는 강 사육사의 등 뒤에 오르겠다고 난리다. 결국 어부바를 해주자 신이 난 후이바오와 그게 또 부러워 투정을 부리는 루이바오.

동물농장

한편, 쌍둥바오의 성장기에 맞춘 사육사들의 맞춤 도움도 눈길을 끌었다. 한참 오르기 연습을 할 때 미끄러운 철창 탓에 계속 아래로 주르륵이지만 포기를 모르던 후이바오가 결국은 철장 위 칸에 오르기를 달성해 내자 그걸 지켜보던 송 사육사는 응원의 박수와 함께 후이바오가 안전하게 내려오는 걸 도왔다. 그러고는 이갈이를 시작한 쌍둥바오를 위해 달인의 솜씨를 발휘하더니 대나무 칫솔을 만들어 쌍둥바오에게 선물했다. 실내에서 송 사육사가 쌍둥바오를 돌보는 사이, 강 사육사는 곧 실내 방사장 입성을 앞둔 쌍둥바오를 위해 텅 빈 실내 방사장을 여기저기 살피며 거친 돌들은 골라내고 매트를 깔며 방사장 보완 작업을 마무리했다.

동물농장

그러는 동안 방사장에 곱게 내린 눈. 눈을 엄청 좋아하는 푸바오가 신나게 방사장 여기저기를 다니며 즐거워하자 송 사육사는 푸바오 만을 위한 눈사람을 만들었다. 이게 뭔가 싶던 푸바오가 한달음에 달려와 진짜 차가운 눈인 걸 확인하더니 여기저기 부비부비 신나는 몸짓으로 에너지를 분출했다.

드디어 찾아온 쌍둥바오들의 첫나들이 순간. 엄마 아이바오의 뒤를 따라 신나게 방과 복도를 지나온 쌍둥바오는 방사장 문이 열리자 순간 멈칫 얼음이 되나 싶더니만, 언제 그랬냐는 듯 바깥세상을 즐기기 시작했다. 아이바오 옆에서 대나무를 씹기도 하고, 늘 그랬듯 서로 엎치기 뒤치기를 하며 푸바오의 동생들임을 증명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