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먹찌빠' 김준호, 이겨도 못 먹는 룰에 "뭐 이런 거지 같은 프로가 다 있어" 분노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1.22 03:30 수정 2024.01.22 10:14 조회 87
기사 인쇄하기
먹찌빠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준호가 먹찌빠에 독설을 날렸다.

21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덩치 사회에 적응하는 이방인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덩치들은 빨간 어묵의 등장에 군침을 흘렸다. 특히 박나래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거야"라며 발을 동동거렸고 다른 덩치들도 "겨울에는 어묵탕이지"라며 어묵의 등장을 반가워했다.

그리고 덩치들은 어묵탕 맛을 상상하며 먹으라는 지시만 기다렸다. 이에 제작진은 "덩치 오리걸음에서 승리한 나래팀에게 음식 공격권을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해 나래팀 덩치들을 절망하게 만들었다.

이를 보던 김준호는 "공격권이면 좋은 거 아냐?"라며 어리둥절한 얼굴을 했다. 그리고 장훈팀은 "우와 우리가 먹는 거야"라며 해맑은 얼굴로 어묵을 먹기 시작했다.

어떻게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얼굴의 김준호는 "우리가 이겼잖아?"라고 했고, 서장훈은 "이걸 먹고 살이 찌면 승부에서 불리할 수 있기 때문에 승리팀에서 공격권을 써서 우리한테 먹게 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준호는 "아니 뭐 이런 거지 같은 프로가 다 있어"라고 버럭 했고, 장훈팀은 아랑곳 않고 즐겁게 먹방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