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4일(수)

방송 프로그램 리뷰

'마이데몬' 김유정, "네가 뭐든 상관없어, 내 옆에만 있어"…소멸하는 송강 보며 오열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1.21 07:16 수정 2024.01.22 10:13 조회 82
기사 인쇄하기
마이데몬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송강이 김유정을 구하고 사라졌다.

2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에서는 정구원이 소멸되는 것을 지켜보아야 하는 도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구원은 도도희의 목숨을 살렸다. 그리고 도도희에게 다 괜찮을 거라 안심시켰다.

이에 도도희는 "설마 날 살린 거야?"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구원은 "날 살린 거야"라며 웃었다.

인간의 생에 관여한 정구원은 서서히 소멸했다. 이에 도도희는 "안돼 정구원, 아니야. 나 아직 너한테 못한 말이 많아"라며 다급하게 말했다.

이어 도도희는 "나 알아, 나 알았어 내가 월심이잖아. 우리 처음 만난 날 내가 죽으려고 했었는데 널 만나고 다시 살고 싶어졌어. 난 네가 뭐든 상관없어. 그러니까 옆에만 있어. 가지 마 날 두고 가지 마"라며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정구원의 소멸을 막기에는 이미 늦은 상태. 결국 정구원은 완전히 소멸해 버렸고 그 자리에는 도도희와 나눠 낀 결혼반지만 남아 도도희를 오열하게 만들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