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4일(수)

방송 드라마

'마이데몬' 김유정, 송강과 이별 그 후…'눈물 그렁' 포착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19 12:15 수정 2024.01.22 10:18 조회 208
기사 인쇄하기
마이데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마이 데몬' 김유정과 송강의 가슴 시린 이별 이후가 그려진다.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극본 최아일, 연출 김장한) 측은 19일, 도도희(김유정 분)와 구원(송강 분)의 달라진 일상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이별 후폭풍에 힘겨워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노석민(김태훈 분)의 생사가 묘연해진 가운데, 구원과 얽힌 도도희 부모 죽음의 비밀이 밝혀졌다. 도도희는 아버지(김영재 분)가 '악마' 구원의 계약자였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고, '데몬'이라는 자신의 본성과 숙명을 받아들인 구원은 도도희에게 이별을 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선월재단' 이사장실에서 포착된 구원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선월재단' 실장 박복규(허정도 분)에게 '대표이사' 명패를 건네는 구원. 어딘가 초연한 표정에서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구원이 "잠시 떠나있을 거야. 도도희가 나 없는 해피엔딩을 맞을 때까지"라며 주변을 정리하는 모습이 공개된 바, 구원이 이대로 도도희의 곁을 영영 떠나게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구원이 떠난 '선월재단'을 찾은 도도희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이별 후유증 때문인지 붉어진 눈시울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한다.

이어진 사진 속 박복규는 도도희에게 구원의 '십자가 목걸이'를 전하고 있다. '십자가 목걸이'는 전생에서부터 도도희와 구원을 잇는 운명 매개체다. 과연 구원이 남기고 간 '십자가 목걸이'가 도도희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바꿀 수 없는 운명에 굴복하고야 만 이들에게 기적이 일어날지 궁금해진다.

'마이 데몬' 15회에서는 혼자가 된 도도희의 쓸쓸한 일상이 그려진다. 구원이 사라지고 도도희에게 예기치 못한 위기도 들이닥친다고 한다. '마이 데몬' 제작진은 "도도희와 구원이 이대로 가슴 아픈 운명을 받아들이고 영원히 이별할지, 이들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마이 데몬' 15회는 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