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2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강심장VS' 안보현 "'이태원 클라쓰' 오디션만 다섯 번…말 한마디에 캐스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16 15:10 수정 2024.01.16 15:14 조회 1,067
기사 인쇄하기
강심장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안보현이 힘들었던 과거 시절 이야기와 진솔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16일 방송될 SBS '강심장VS'는 '무심장 VS 재벌X형사' 특집으로 꾸며진다. 전현무를 필두로 한 '무심장' 팀에게 도전장을 내민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 팀에는 배우 안보현, 박지현, 강상준, 김신비, 정가희가 출연해 환상적인 팀워크와 함께 유쾌한 토크를 펼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참여한 '재벌X형사'팀은 "'강심장VS' 출연을 위해 단합대회까지 했다"고 밝히며 끈끈한 팀워크를 과시했다. 더불어 안보현은 "MC 전현무의 전화번호도 알고 있다"며 남다른 친분을 자랑하기도 했지만 이어진 토크에서 안보현은 "현무 형한테 연락을 했는데 답이 없었다"며 반전 폭로를 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에 전현무는 크게 당황하며 해명을 했는데, 전현무가 안보현의 연락을 받고 다시 할 수 없었던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출연했던 드라마마다 탈의신과 키스신이 화제가 된 바 있는 안보현은 탈의신과 키스신 중 키스신이 더 긴장된다고 말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키스신 당시, 손이 커서 생긴 에피소드를 얘기하며 뜻밖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 말에 의아해하던 출연진들은 안보현이 키스신 재연을 하자마자 수긍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당시 화제 됐던 안보현의 키스신에 대해서 박지현은 "난 이 키스신 못 보겠어"라고 항복 선언을 하며 한마디를 덧붙였는데 의외의 대답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안보현은 과거로 돌아간다면 '이것' 이전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의아함에 이유를 묻는 MC들에게 "좋은 자극제가 됐지만 너무 힘들었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하는 안보현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과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과거 힘들었던 무명 시절과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 '이태원 클라쓰'의 오디션 비하인드를 털어놓아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이태원 클라쓰' 오디션을 다섯 번이나 봤다는 그는 감독님에게 던진 '한마디' 때문에 캐스팅이 확정되었다고 한다. 안보현의 인생을 뒤바꾼 오디션 비하인드와 지금까지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었던 진솔한 속마음 토크까지 본방송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무심장' 팀에게 도전장을 내민 '재벌X형사' 팀의 '찐친' 바이브 넘치는 유쾌한 토크는 16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강심장VS'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