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4일(수)

방송 프로그램 리뷰

'마이데몬' 송강, 김태훈에 "넌 나빠도 너무 나빠…너 때문에 악마인 내 일자리 없어져"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1.14 05:40 수정 2024.01.14 15:54 조회 150
기사 인쇄하기
마이데몬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태훈이 결국 죽음을 맞았다.

13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마이 데몬'에서는 노석민이 벌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세라는 정구원에게 그동안의 모든 악행이 노석민이 벌인 짓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그 인간은 악마예요"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노석민은 도도희의 목을 졸랐다. 도도희의 숨이 거의 끊어지기 직전 정구원이 등장했고 그는 노석민의 목을 움켜쥔 채 도도희와 함께 사라졌다.

이를 본 노석민은 "죽여, 같이 죽자고. 넌 인간을 죽이면 소멸하잖아"라며 정구원이 데몬이며 데몬이 어떤 능력이 있는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정구원은 "힘도 없는 게 아는 것만 많으면 위험하지. 죽이긴 못해도 괴롭히는 건 가능해. 차라리 죽여달라고 빌 말 큼"이라고 했다.

이를 보던 도도희는 경찰에 노석민을 맡기자고 부탁했다. 그러자 노석민은 도도희를 비웃으며 먼지 하나 안 나올 거라고 했다.

이에 정구원은 "네가 유일하게 없애지 못한 증거가 있는데. 김세라"라고 했다. 그리고 그때 김세라는 직접 경찰을 찾아가 노석민의 범행 사실과 모든 증거를 전달했다.

김세라가 자신의 범죄 사실을 경찰에 밝혔음을 알게 된 노석민은 "항상 그 가족이 문제라니까"라며 여전히 자신의 죄에 대해서는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정구원이 자신의 목숨 줄을 쥔 채 위협하자 애걸 복걸하며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정구원은 "넌 나빠도 너무 나빠. 너 같은 쓰레기 때문에 악마인 내가 일자리가 없어져"라고 했다. 이에 도도희도 노석민에게 이제 아무것도 없으니 모든 것을 포기하라고 했다. 그러나 노석민은 "왜 없어 지옥 있잖아"라며 웃었고, 이에 정구원은 그를 지옥불 아래로 던져 버렸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