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4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유니버스 티켓', 탈락자 가릴 신곡 미션…나나, 녹음 중 눈물 '펑펑'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10 18:07 수정 2024.01.11 11:07 조회 235
기사 인쇄하기
유니버스티켓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니버스 티켓' 참가자들이 난이도 높은 신곡 무대를 선보인다.

1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될 SBS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유니버스 티켓' 9화에서는 신곡 무대를 통해 탈락자를 가린다.

이날 방송에서 프로듀서 벤더스 나노와 아도라는 '꿈의 소녀', 'yummy yum' 두 곡을 참가자들에게 선물한다. 앞서 상위권만 신곡을 소화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참가자 전원이 신곡 무대를 펼치게 된 것. 김수민은 "너무 취향이라 내 데뷔곡이었으면 좋겠다"며 환호한다.

하지만 기존 곡을 커버하는 것과 달리 신곡 무대를 준비하는 것은 시작부터 쉽지 않다. 윤하가 "신곡 무대는 어려운 것 같다. 이건 현역도 어려운 부분"이라고 조언한 것처럼 참가자들은 신곡 무대를 소화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이 중 '꿈의 소녀'는 음역대가 높아 실력파 참가자들도 당황한 역대급 난이도의 곡이다. 그동안 호평을 받아왔던 나나 역시 녹음 과정 중 눈물을 쏟아냈다고 해 녹음 과정 중 나나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부른다.

두 번째 곡 'yummy yum'은 힙합 장르로 메인 래퍼가 중요한 곡이다. 랩 파트를 위해 새 프로듀서로 그룹 피에스타 출신 래퍼 예지가 등장해 무대의 퀄리티를 높일 예정이다. 'yummy yum'의 메인 래퍼 후보는 이선우, 가비, 김수민으로, 이 중 누가 메인 포지션을 차지하게 될 것인지 또한 관전 포인트다.

'유니버스 티켓' 9화는 1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데뷔 멤버 8인은 2년 6개월 동안 '유니버스 티켓' 공동제작사 F&F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활동하며, 이후 협의에 따라 2년 연장 계약이 가능하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