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8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225개의 비밀 녹음파일 입수"…'그알', 사건 브로커 성 회장 스캔들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05 09:29 수정 2024.01.05 10:14 조회 3,725
기사 인쇄하기
그알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전남·광주 지역을 휩쓴 사건 브로커 성 회장 스캔들을 추적한다.

오는 6일 방송될 '그것이 알고싶다'는 '악마의 거래-사건 브로커 성 회장 스캔들'이라는 부제로 실체를 파헤친다.

광주광역시의 허름한 골목에 위치한 한 민속주점. 문어숙회나 족발이 맛있어 계절 맛집으로 소문난 이곳에는, 양복을 입은 품격 있어 보이는 이들이 자주 드나들었다고 한다. 지역 경찰·검찰 관계자나 국회의원 비서관 등 여러 인사들을 이끌고 주점에 왔다는 남자는, 건설 관련 사업으로 지역에서 재력가로 통했다는 '성 회장'이다. 치안감 계급인 경찰청장과도 각별한 사이여서, 그와 가까이 지내면 승진할 수 있다는 무성한 소문의 주인공이었다.

그런데 지난해 여름, 전남과 광주 지역의 경찰 간부 몇 명이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 전·현직 경찰 5명이 구속되고 8명이 직위해제 됐는데, 성 회장에게 인사 청탁을 주고받거나 성 회장의 지인이 받던 수사에 편의를 봐준 혐의였다. 심지어 치안감 계급인 전임 경찰청장과 검찰 수사관마저 연루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다. '사건 브로커'임이 알려져 구속된 성 회장, 그를 둘러싼 소문은 사실이었던 걸까.

지난해 11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전남경찰청장을 역임한 김 전 치안감이 돌연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인사 청탁의 명목으로 성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전달받았다는 혐의로 입건된 지 하루 만이었다. 그의 죽음을 시작으로 몇몇 고위 인사들의 이름도 언급되며 수사 범위는 점차 확대되었다.

광주의 민속주점이나 골프장을 아지트 삼아 은밀하게 승진인사를 청탁하고, 지인의 사건 수사 무마에 대한 거래를 해왔다는 브로커 성 회장. 어떻게 2020년대에 이런 무모한 인사 청탁과 사건 거래가 가능했던 걸까.

광주경찰청 고위 간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자신의 인맥을 과시했던 성 회장은, 가상화폐 사기를 벌인 지인 탁 씨에 대한 수사를 무마해 달라며 경찰 간부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지인 탁 씨로부터 무려 18억 원이 넘는 돈을 받은 걸로 추정되는 성 회장. 지인 탁 씨가 기소 중지되거나 구속영장이 번번이 기각된 이유는 그 돈과 관계있는 걸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취재 도중 한 제보자로부터 외장하드를 받았는데, 그 안에 브로커 성 회장의 목소리가 녹음된 225개의 음성파일이 담겨있었다. 음성파일에서 성 회장은 인사 청탁이나 탁 씨 사건의 수사 무마를 위해 접촉한 간부급 경찰의 이름을 거론하거나, 돈을 주고받은 비밀장소를 언급하기도 했다.

전남·광주 지역을 휩쓴 스캔들의 실체는 무엇인지, 그리고 회장님으로 알려진 성 씨의 과거는 무엇이었는지 파헤칠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는 6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