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전창수-전청조 부녀, 왜 대를 이은 사기꾼이 된 걸까…'궁금한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05 08:55 수정 2024.01.05 10:13 조회 4,039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전창수와 전청조, 두 사기꾼 부녀의 진실을 파헤친다.

5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대를 이은 사기꾼이 된 전창수와 전청조 부녀를 조명한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저녁, 전남 벌교의 한 편의점에서 어떤 남성이 체포됐다. 인근 인력사무소에 몰래 침입해 핸드폰을 훔친 그는 여유롭게 커피까지 타 마시며, 뻔뻔하게 남의 물건을 절도했다.

경찰에 붙잡힌 그는 끝까지 신원을 숨겼지만, 결국 지문 대조를 통해 신원이 확인됐다. 끝까지 숨겨야만 했던 그의 정체는 바로 지난해,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전청조의 아버지 전창수였다.

아버지 전 씨는 5년 전, 16억대 사기행각을 벌인 혐의로 천안에서 공개수배까지 내려진 상태였다. 그의 검거 소식을 가장 반긴 사람은 바로 피해자 한미혜(가명) 씨였다.

미혜 씨는 5년 전, 전 씨와 교제를 시작하면서 부동산 법인을 차려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에 명의와 자금을 대어주며 부동산 개발 사업을 동업하던 중, 전 씨가 땅 주인에게 은행 대출을 위한 회사 자금 인증을 해야 하니 13억원을 빌려달라고 했다. 아무런 의심 없이 주인이 돈을 건네자, 하루아침에 전 씨가 행방을 감췄다.

이후, 천안에선 우후죽순 전 씨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하루아침에 쑥대밭이 된 천안을 떠나 자취를 감춘 전 씨는 그렇게 사기죄로 공개수배 되었다.

미혜 씨는 전창수의 범죄 수익금이 딸인 전청조에게 흘러갔을지도 모른다고 짐작한다. 전창수가 천안에서 잠적하기 한 달 전, 딸인 전청조에게 도와달라는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실제로 수억 원의 돈을 건넸다고 말했다는 전 씨. 이후, 전청조의 호화생활과 본격적인 사기 행각이 시작되었다.

과연 전창수의 사기행각과 전청조의 사치스러운 생활은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 것일까. 또, 그들은 왜 대를 이은 사기꾼 부녀가 된 것일까. 전창수-전청조 부녀에 대해 파헤칠 '궁금한 이야기Y'는 5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