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3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SBS연기대상' 안효섭-이성경, '시즌제 드라마 최우수상'…안효섭, "모두 낭만적인 하루하루 보낼 수 있기를"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12.30 01:19 조회 623
기사 인쇄하기
연기대상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안효섭과 이성경이 최우수 연기상의 영광을 안았다.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밤 8시 3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3 SBS 연기대상'에서는 안효섭, 이성경이 시즌제 드라마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날 안효섭은 "감히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후보에 상을 받는 게 말이 안 된다"라며 "이 상은 낭만팀에 주는 상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낭만닥터와 5, 6년을 같이 시간을 보냈는데 어떻게 보면 연기 터닝포인트가 됐던 거 같기도 하다. 존경하는 선배님들, 사랑하는 동료들과 뜻깊은 작품 만들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라며 작품을 함께한 모든 스태프들과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안효섭은 "한석규 선배님 정말 보고 싶은데 정말 많이 배웠다. 감사하다"라며 김사부에게도 특별히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안효섭은 "낭만닥터 김사부 이름에 걸맞게 낭만이 뭘까 생각해 봤는데 딱히 답이 안 떠오르더라. 그래서 생각했던 게 어쩌면 낭만은 존재하지도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고 거기엔 내 선택만이 달려있다고 생각했다. 내가 낭만이 있다고 믿으면 낭만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모두 낭만적인 하루하루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이성경은 정말 수상을 할 줄 몰랐다며 하나님께 먼저 영광을 돌렸다. 이어 이성경은 "낭만닥터 2 때는 저의 인생에서 가장 건강했던 때였던 것 같고 낭만닥터 3은 가장 나약하고 연약할 때 했던 거 같다"라며 "그래서 더더욱 더 동료들과 팀 모두가 이끌어주고 보듬어주고 도와줬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거 같고 정말 감사하다"라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이성경은 "받았던 상 중에 가장 큰 상이다. 가장 약할 때 가장 강하게 만들어준 낭만닥터 식구들에게 감사하고 사랑하고 고맙다. 그리고 낭만이들, 반짝이들도 너무 고맙다"라며 "가장 낮은 자리에서 가장 낮은 곳에서 최선을 다해서 겸손하고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는 배우 되겠다. 은재와 돌담 식구들이 많은 이들을 살리고 건강하게 만든 것처럼 저 또한 저 스스로를 건강하게 돌봐서 제 주변에 많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건강하게 지켜주는 사람 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