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4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유니버스 티켓', 'SBS 연예대상' 무대 선다…기회 잡을 연습생 8인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2.26 14:06 수정 2023.12.26 16:04 조회 532
기사 인쇄하기
유니버스티켓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니버스 티켓' 연습생들이 'SBS 연예대상' 무대에 오른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40분 방송하는 SBS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유니버스 티켓' 7화에서는 시상식 무대에 설 기회를 잡기 위해 창작 안무 미션을 소화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참가자들은 'SBS 연예대상' 무대에 초대됐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란다. 무대에 설 수 있는 참가자는 단 8인. 첫 번째 시그널 송 '같이 갈래' 댄스 브레이크 창작 미션을 통해 최종 8인이 선발될 예정이다.

데뷔 전 큰 무대에 오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에 참가자들은 "꼭 가고 싶다", "뺏기고 싶지 않다", "'유니버스 티켓'을 대표할 만한 사람은 나인 것 같다"며 욕심을 낸다.

3개의 팀으로 나뉜 참가자들은 팀별로 안무를 창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안무 창작 경험이 있는 김수진, 전진영, 배예람, 방윤하 등은 자신감을 선보인다. 임서원 역시 "나 꽤 잘 짜는 것 같다. 적당하고 멋있는 안무라고 생각한다"며 뿌듯해한다.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완성해야 하는 미션인 탓에 어려움을 겪는 참가자도 많다. 기존 안무가 이미 익숙해져 창작 단계부터 막히는가 하면, 높은 퀄리티를 위해 난이도를 높이자 새로운 안무를 따라가지 못하는 참가자들도 속출한다.

이에 기존 실력자들 또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된다. 충격적인 최종 결과가 발생하는 가운데, 'SBS 연예대상' 무대에 설 참가자로 뽑힌 연습생들은 "유명한 사람들 앞에서 무대 하게 되는 것은 처음이라 떨린다", "진짜 연말 무대 하는 것처럼 즐기면서 하고 싶다", "무대를 갈기갈기 찢고 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는 후문이다.

최종 선택을 받은 '유니버스 티켓' 8명의 무대는 오는 30일 열릴 'SBS 연예대상'에서 볼 수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