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방송 드라마

김유정, 20대 대표 여배우로 우뚝…'마이데몬'으로 로코퀸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1.22 12:47 수정 2023.11.22 13:39 조회 317
기사 인쇄하기
김유정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유정이 또 하나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사극 여신', '국민 첫사랑'에 이어 연극 무대까지 활동 무대를 넓힌 김유정이 SBS 새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으로 '로코퀸'의 자리까지 넘보고 있다.

2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온 김유정은 SBS '홍천기'에서 천재 화공 홍천기에 완벽히 동화되어 '해를 품은 달'-'구르미 그린 달빛'-'홍천기'까지 3연타석 홈런을 날리며 '사극 여신'의 저력을 입증했다. 이후,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에서는 17세 소녀 '나보라'로 변신해 아련하고 풋풋한 첫사랑을 그려내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이뿐만 아니라,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한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에서는 1인 3역을 맡아 무대 위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관객들의 호평 속에서 자신의 연기 내공을 마음껏 펼쳐냈다. 온갖 장르를 자신의 것으로 체화시키며 대체불가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유정이 이번에는 '로코'로 돌아온다.

김유정

'마이 데몬'은 악마 같은 재벌 상속녀 도도희(김유정 분)와 한순간 능력을 잃어버린 악마 구원(송강 분)이 계약 결혼을 하며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로, 공개된 포스터와 티저 영상만으로도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르를 불문하고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뽐내는 김유정이 '마이 데몬'에서 완벽한 비주얼은 물론, 시크하고 도도한 커리어 우먼의 모습부터 시청자들의 설렘 세포를 자극할 달콤살벌한 로맨스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예고돼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20대 대표 여배우 김유정이 이번에는 어떤 다채로운 연기를 펼쳐낼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김유정, 송강 등이 출연하는 '마이 데몬'은 오는 24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스튜디오S·빈지웍스, 넷플릭스, 어썸이엔티]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