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원더우먼, 아나콘다에 "오래된 친구 같지만 가까워질 수 없는 상대"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11.16 04:15 수정 2023.11.16 11:08 조회 109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원더우먼과 아나콘다가 서로에 대한 의미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챌린지리그 지박령 원더우먼과 아나콘다의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원더우먼 키썸은 아나콘다와의 대결을 앞두고 "아나콘다는 반드시 이겨야 할 상대이며 져서는 안 되는 상대다"라고 말했다.

아나콘다 노윤주는 "원더우먼은 약간 라이벌이라고 하고 싶지 않은데 라이벌 같은 존재다"라고 말했다.

원더우먼 김희정은 "오래된 친구, 하지만 가까워질 수 없는 상대"라며 "아나콘다한테만은 지고 싶지 않은 느낌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아나콘다 윤태진은 "원더우먼은 시작부터 너무나 악연이라면 악연일 수 있는 팀이다. 리그 방출이 걸린 멸망전에서 한 두 명이 아닌 세명에게 질질 끌려나니던 게 생각난다"라며 잊을 수 없는 두 팀의 마지막 경기를 떠올렸다.

또한 원더우먼 김가영은 "방출 경험이 있는 아나콘다와 우리는 방출의 턱 밑까지 가봤던 팀이기 때문에 독한 기운과 간절함이 가장 큰 두 팀이라고 할 수 있을 거 같다"라고 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