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스타 스타는 지금

세븐틴 호시, 계속 전화하는 사생팬에 경고…"고소할 수 있는데 참는 것"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3.11.09 15:30 조회 859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그룹 세븐틴의 호시가 사생팬에 분노하며 경고했습니다.

오늘(9일) 호시는 팬 소통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전화하면 라이브 안 할 거다. 전화하지 말라"라고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세븐틴 호시

그는 이어 "반응해 주기도 짜증 난다. 발신자 번호 제한으로 전화해도 신고하고, 고소할 수 있다"며 "어릴까 봐 안 해주는 거다"라며 사생팬을 신고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시간 내서 캐럿(팬덤 명)들이랑 좋은 시간 보내려고 하는데 왜 자꾸 방해하는 거냐. 내 번호가 맞는지 확인하고 싶은 건지, 매너가 없다"라며 정색했습니다.

앞서 호시를 비롯한 세븐틴 멤버들은 라이브 방송 중 전화하는 사생팬들에게 여러 차례 경고해 왔습니다.

호시는 과거에도 "라이브 할 때 전화하면, 그 번호 공개할 테니 정말 전화하지 말아달라. 그만해라"라며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다른 멤버들 또한 라이브 방송 중 사생팬의 전화로 인해 방송이 끊기자 "전화하시는 분 관심받아서 좋으실 수도 있는데 이건 진짜 아니다"라면서 "아주 잘못됐다"며 강하게 반응하기도 했습니다.

세븐틴

한편,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도 넘은 사생팬들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소속사 측은 "공식 스케줄이 아닌 사적 장소(숙소, 호텔 및 헤어/메이크업 샵 등)에 무단으로 침입하거나, 공항 보안 구역 내에서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가 지속되고 있다"며 사생팬들의 만행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아티스트에게 과도하게 접촉 및 대화를 시도하거나 촬영하는 행위 등 심각한 사생활 침해 행위가 반복돼 아티스트에게 정신적 고통을 주고 있다"며 다음에도 해당 행위가 이어질 경우 팬 활동 영구 정지 및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백승철 기자, 세븐틴 위버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