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소유미, '골때녀' FC원더우먼 합류…단숨에 정대세 감독 신임 얻어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1.08 13:31 조회 235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소유미가 'FC원더우먼' 멤버로 '골때녀'에 합류한다.

8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개벤져스'와 'FC원더우먼'의 제4회 챌린지리그 두 번째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지난 제3회 슈퍼리그에서 최종 5위를 기록하며 승강전 끝에 또다시 강등된 'FC개벤져스'와 단 한 번도 슈퍼리그에 오르지 못한 만년 챌린지리거 'FC원더우먼'의 매치다. 두 팀은 제4회 챌린지리그 개막을 앞두고 팀 새 단장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는데, 'FC개벤져스'에는 지난 올스타전에서 치명적인 부상으로 골키퍼의 자리를 떠났던 조혜련이 꾸준한 재활 끝에 다시 복귀했다. 전설의 수문장이었던 조혜련은 'FC개벤져스' 멤버들에게 "슈퍼리그 패치 다시 붙여주겠다"라고 호언장담하며 다시 한번 승격의 문을 열 것을 예고했다.

반면 'FC원더우먼'에서는 팀의 맏언니이자 세트피스의 중심이었던 홍자가 바쁜 스케줄로 하차하게 되면서 뉴 멤버인 트로트 퀸 소유미를 전격 투입했다. 과연 완전체로 돌아온 원년 팀 'FC개벤져스'와 슈퍼 루키 영입으로 새롭게 태어난 'FC원더우먼'의 매치에서 승리를 거머쥘 단 한 팀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FC원더우먼'의 새 멤버 소유미는 투입 직후 빠른 습득력과 타고난 운동 센스로 단숨에 정대세 감독의 신임을 얻었다. 그는 소유미에 대해 "전방 압박과 인터셉트, 슈팅까지 가능한 선수"라며, 챌린지리그 첫 승을 따내기 위한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 밝혔다. 또한, 원탑 공격수이자 팀의 에이스인 김가영과 비슷한 점이 많아 두 선수가 일명 '영미 투톱' 체제로 전방에서 패스 플레이를 시도하며 극강의 공격력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데뷔골의 신화를 썼던 김설희는 보다 정확하고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팀의 골문을 계속해서 위협할 것으로 보인다. 과연 'FC원더우먼'은 신흥 루키 소유미를 필두로 사상 첫 승격의 문을 두드릴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경기 당일 관중석에서는 때아닌 응원 세례가 쏟아졌다. 바로 'FC원더우먼'을 응원하기 위해 최강 야구 응원단이 한 번 더 경기장을 방문한 것. 트루디의 남편 이대은은 경기 내내 펼쳐지는 아슬아슬한 플레이에 시선을 떼지 못하고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FC개벤져스'의 관중석엔 조혜련의 복귀전을 응원하기 위해 그의 아들 우주까지 자리했다는데, 과연 이날 관중석에 승리의 환호를 안겨줄 팀은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챌린리지그를 벗어나기 위한 'FC원더우먼'의 치열한 사투는 8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