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최지우 "3살 딸과 키즈카페 자주 가…내 미모 따라오려면 한참" 근황 공개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3.11.07 11:07 수정 2023.11.07 11:22 조회 4,116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배우 최지우가 최근 육아 일상을 공개하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오늘(7일) 최지우는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최지우는 "(마지막 라디오 출연을) 생각해 보니 기억이 안 난다"라며 "드라마 '천국의 계단' 이후로는 SBS도 안 온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평소 김영철의 라디오 애청자였다는 최지우는 "최근 아기 키우면서는 자주 못 들었는데, 아기 준비하면서 병원을 꽤 오래 다녔다. 그 시간이 1시간 넘게 걸렸는데 그때가 '철파엠' 시간이었다"라며 "어느 순간부터 되게 위안도 됐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올해 3살이 된 딸에 대해 최지우는 "이말 저말 할 때라 말을 너무 많이 한다. 그래도 예전에 비해 대화가 통해 재밌다"며 "어디서 배워온 말인지 신기한 말도 많이 하고 귀엽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최지우 철파엠

그는 또 딸의 연예계 활동은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본인이 하겠다면 말리지 않겠지만 제가 하라고 할 거 같지는 않다. 재능이 있으면 반대는 안 할 거 같다"라면서도 "미모는 아직 엄마 따라오려면 한참 멀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숲에 있는 한 키즈카페 목격담 제보에 최지우는 "키즈카페에 자주 간다. 서울숲 키즈카페는 2~3주에 한 번씩 간다"며 "편한 복장으로 추리닝 입고 간다"라고 최근 육아 일상을 덧붙였습니다.

끝으로 최지우는 7년 만에 영화 '뉴 노멀'로 컴백한 것에 대해 "감독님이 꼭 저여야만 했다고 하시더라. 기분 좋았다"며 "스릴러 연기에 희열이 있었다. 어둡고 좁은 공간에서 합을 맞추는 동작이 좀 어려웠지만 재미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내일(8일) 개봉하는 '뉴 노멀'은 저마다의 외로움과 고단함을 짊어진 이들이 서로 스치며 벌어지는 섬뜩하면서도 쓸쓸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기담', '곤지암'의 정범식 감독이 제작과 연출을 맡았습니다.

(사진=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최지우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