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드라마

"절대 그녀를 사랑하지 말 것"…'마이데몬' 악마 송강의 '김유정 한정' 경호 수칙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1.03 14:46 수정 2023.11.03 15:04 조회 273
기사 인쇄하기
마이데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악마 송강의 경호 수칙이 담긴 '마이 데몬'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극본 최아일, 연출 김장한) 측은 3일, 어쩌다 도도희(김유정 분)의 경호원이 된 '악마' 구원(송강 분)의 활약이 유쾌한 설렘을 자극하는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마이 데몬'은 악마 같은 재벌 상속녀 도도희와 한순간 능력을 잃어버린 악마 정구원이 계약 결혼을 하며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유한한 행복을 주고 지옥으로 이끄는 악마와의 계약. 달콤하지만 위험한 악마와의 '영혼 담보' 구원 로맨스가 차원이 다른 설렘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김유정, 송강, 이상이, 김해숙, 조혜주, 김태훈, 조연희, 이윤지, 강승호, 서정연, 허정도 등 독보적 매력의 믿고 보는 배우들이 가세해 기대가 뜨겁다.

앞선 1차 티저 영상은 '악마' 구원에게 자신의 경호원이 되라는 도도희의 달콤살벌한 제안(?)으로 화제를 불러 모았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24시 밀착 경호에 나선 '악마' 구원의 흥미진진한 일상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악마 뺨치는' 도도희를 위한 경호 수칙은 만만치 않다. 그 첫째는 '그녀만을 바라볼 것'. 규칙을 중요시하는 구원답게 뚫어질 기세로 시선을 떼지 않는다. 경호 수칙 두 번째는 '그녀에게서 멀어지지 말 것'. 도도희의 24시 일거수일투족을 살피며 따라다니는 구원의 밀착 경호가 눈길을 끈다. 어딘가 살짝 '핀트' 나간 이상한 경호원의 등판에 도도희는 황당함의 연속이다.

달라진 분위기도 포착됐다. 인간을 하찮게 여기며 200년 넘게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던 '악마' 구원. 무엇 하나 거리낌 없어 보이는 그의 숨겨진 면모는 궁금증을 더한다. 초현실적 허우대를 갖고도 200년 동안 '모태솔로'였다는 누군가의 말처럼 '악마' 구원은 혼자가 익숙하다. 그런 구원에게 찾아든 낯선 감정은 설렘을 증폭시킨다. "날 이용하려는 거잖아. 인간의 본성은 이기적이니까"라며 밀어내다가도, 위험에 처한 자신의 앞에 나타난 도도희에 "이럴 리가 없는데"라며 혼란스러워하는 눈빛은 그의 변화를 짐작게 한다.

도도희에게 반창고를 붙여주는 구원의 따스한 손길과 아슬아슬한 눈맞춤에 이어 '절대 그녀를 사랑하지 말 것'이라는 마지막 경호 수칙은 이들 로맨스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뭐든 쉽다던 앞선 수칙과 달리 '어렵다'라는 구원의 말 역시 의미심장하다. 특히 '밀어내는 게 익숙하고, 혼자인 게 익숙했던 그에게 다가온 구원'이라는 문구는 처음으로 사랑에 눈뜬 그의 이야기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무도 믿지 못하는 미래 그룹 상속녀이자, 악마를 사랑한 '도도희'는 김유정이 분한다. 미래 그룹의 이방인인 그는 일찌감치 세상의 이치를 깨닫고 냉철해진 인물로, 사랑에 시니컬하다. 송강은 완전무결하고 치명적인 악마 '정구원'으로 활약한다. 현생이 지옥인 인간에게 영혼을 담보로 위험하고도 달콤한 거래를 하며 영생을 누려온 악마 구원. 인간을 하찮게 여기며 200년 넘게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던 그는 너무도 이상한 여자 도도희와 얽히며 한순간 능력을 상실한다. 소멸을 막기 위해 자신의 능력을 강탈(?)한 도도희를 지켜야만 하는 악마 구원의 기막힌 운명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티저만 봐도 재밌다", "김유정, 송강 투샷 짜릿하다", "혐관에서 로맨스까지..도희랑 구원 서사 빨리 보고싶다", "티격태격마저 사랑스러워", "송강 멜로 눈빛 무엇, 귀엽기까지 해", "계약 결혼하게 된 이유는 뭘까", "첫 방송까지 어떻게 기다려", "세번째 경호 수칙에서 심쿵! 유쾌하고 설레고 애틋함까지 로맨스 도파민 풀장착" 등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마이 데몬'은 현재 방영 중인 '7인의 탈출' 후속으로 오는 24일(금)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