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6일(수)

방송 드라마

'7인의 탈출' 측 "엄기준 정체, 모든 판 뒤흔든다…상상 이상 반전"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1.02 16:18 수정 2023.11.02 16:35 조회 137
기사 인쇄하기
7인의 탈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탈출' 엄기준이 본색을 드러낸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오준혁) 측은 2일, 정체를 의심케 하는 매튜 리(엄기준 분)의 광기를 포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얼얼하게 만든 그의 정체는 무엇일지, 이 또한 그가 설계한 빅픽처의 일부인지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지난 방송은 상상을 초월한 파격 전개로 충격을 안겼다. 매튜 리는 악인들을 게임의 '말'로 이용해 'K(김도훈 분)'와 성찬그룹을 향한 반격을 시작했다. 성찬그룹을 무너뜨리기 위한 매튜 리의 설계는 촘촘했고, 6인은 저마다 부여받은 미션 해결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미션 실패자들에게 벌을 내리려던 순간 또 한 번의 반전이 일어났다. 매튜 리가 6인에게 당한 것. 이어 정체를 묻는 강기탁(윤태영 분)의 추궁에 광기 어린 웃음을 짓는 매튜 리와 어디엔가 갇힌 진짜 이휘소(민영기 분)의 모습은 그동안 봐왔던 진실을 의심케 했다.

매튜 리의 반전 정체가 대혼란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 그의 진짜 얼굴을 엿볼 수 있다. 이휘소는 방다미(정라엘 분)의 복수를 위해 매섭게 칼을 갈긴 했지만, 본래 인간적이고 젠틀한 사람이었다. 하지만 이날 포착된 매튜 리는 낯선 얼굴을 하고 있다. 악마 같은 비릿한 미소가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한다.

이어 손발이 결박된 강기탁의 모습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강기탁은 언젠가부터 복수보다는 돈에 관심을 두고, 수상한 행보를 보이는 매튜 리의 정체를 가장 먼저 의심해왔다. 강기탁을 벌하는 매튜 리의 서늘한 얼굴은 긴장감을 더한다. 매튜 리가 복수를 완성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해왔던 강기탁. 과연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온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오는 3일 방송될 '7인의 탈출' 13회에서는 매튜 리가 그동안 숨겨온 진실이 드러난다. 6인에게도 새로운 미션이 부여된다. '7인의 탈출' 제작진은 "단죄자 매튜 리의 정체가 모든 판을 뒤흔든다. 매튜 리의 진짜 계획은 무엇일지, 상상을 뛰어넘는 반전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7인의 탈출' 13회는 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