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드라마

"존재 자체가 플러팅"…수지 아닌 '이두나!'는 상상할 수 없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0.31 08:49 수정 2023.10.31 10:49 조회 100
기사 인쇄하기
수지 넷플릭스 이두나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수지가 아닌 이두나는 상상할 수 없다.

지난 20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이두나!'는 단숨에 '오늘 대한민국의 TOP 10' 시리즈 1위,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비영어) 부문 7위, OTT 통합검색 및 추천 플랫폼인 키노라이츠의 10월 4주 차 통합 랭킹 1위에 오르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두나!'는 평범한 대학생 원준(양세종)이 셰어하우스에서 화려한 K-POP 아이돌 시절을 뒤로 하고 은퇴한 두나(수지)를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수지는 모두가 상상했던 이두나 그 자체였다. 그중 단연 돋보인 것은 수지의 비주얼이었는데, 두나의 패션 스타일과 사소한 행동까지 가장 먼저 보여지는 외적인 모습들이 계속 시선을 잡아당겼다. 외부 활동은 일절 하지 않을 것 같은 얇은 옷차림과 독특한 헤어스타일, 경계심과 공허함이 공존하는 큰 눈은 궁금증까지 자극시켰다. 웹툰 원작을 그대로 옮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수지는 이두나 캐릭터를 200% 소화해 냄은 물론 그녀의 경험까지 더하며 인물의 매력을 끌어올렸다.

수지 넷플릭스 이두나

수지는 지난 인터뷰를 통해 "아이돌 이두나를 오해하는 걸로 시작해 사람 이두나를 이해하는 여정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한 바 있다. 그녀의 바람은 드라마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발톱을 길게 내세운 고양이처럼 모진 말로 외로움과 상처를 숨겨왔던 두나는 서서히 그녀를 둘러싸고 있던 경계를 허물어냈다. 예측 불가한 널뛰는 감정을 숨기지 않고 내뱉던 두나는 자칫 공감이 되지 않는 복합적인 인물로 탄생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수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하고 거침없는 캐릭터의 어둡고 불안한 면까지 섬세하고 견고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을 공감케 했다.

무엇보다 오해로 시작해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아가는 설렘부터 현실의 벽에 부딪힌 애틋한 로맨스까지, 드라마를 보는 내내 두나가 느끼는 마음이 온전히 와닿을 수 있었다. 사랑을 대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심도 깊고 입체감 있는 인물로 완성시킨 수지의 연기가 애절함을 극대화시켰다. 훨씬 더 깊어진 눈빛과 발성, 사소한 행동까지 매 작품 연기 성장을 놓치지 않는 수지의 성숙해진 연기가 보는 이들로 하여금 과몰입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이두나!'를 통해 배우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준 수지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사진 = 넷플릭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