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촬영장 핫뉴스

"남편 손범수, 죽여 살려 고민한 적 많아"…'동상이몽2', 진양혜 폭로에 발칵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0.30 10:24 수정 2023.10.30 10:33 조회 2,019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손범수 진양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결혼 30년차 아나운서 부부' 손범수, 진양혜의 역대급 갈등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한 결혼 30년 차 아나운서 손범수, 진양혜의 결혼 생활이 공개된다.

앞서 레전드 아나운서 손범수, 진양혜 부부는 30년 차 결혼 생활의 민낯을 가감 없이 보여줄 것을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손범수는 아나운서 후배 진양혜와 사내 연애 시절 "양혜 주변에 파리 같은 놈들이 많았다"며 인기 많았던 진양혜를 쟁취한 남다른 비결을 공개했다. 그러나 연애 시절 회상에 젖은 것도 잠시, 손범수는 "아내는 30년째 욱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진양혜 또한 "남편을 죽여 살려 고민한 순간이 많다"고 폭로전을 이어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결혼 30년 차 손범수, 진양혜 부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관심을 모은다.

손범수의 아내 진양혜는 "살면서 내가 우선순위 1번이었던 적이 없다"며 항상 남편과 자녀를 우선으로 살아온 고충을 털어놓았다. 심지어 진양혜는 "둘이 같이 있어도 외로웠다. 당신에게 맨날 속는다"며 돌발 발언을 이어가는가 하면 급기야 눈물까지 보였다. 오열하는 아내를 본 손범수는 뜻밖의 행동으로 '문제적 남편'의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고 전해진다. 결국 진양혜는 "남편으로부터 독립하고 싶다"며 충격 독립 선언까지 이어갔고 손범수는 결혼 30년 만에 절체절명 위기의 순간을 맞게 됐다고 한다. 손범수를 당황하게 한 진양혜의 '결혼 30년만 독립 선언' 전말은 방송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대한민국 올타임 레전드 아나운서' 손범수는 "방송 생활 34년 만에 처음으로 레귤러 프로가 없다"고 밝혔다. "이렇게 집에 오래 머문 적은 처음"이라는 손범수는 자다 깬 눌린 머리부터 독특한 운동법까지 '환갑 백수 라이프'를 전격 공개했다. 반듯한 이미지와는 다른 손범수의 리얼한 일상에 스튜디오에서는 "이런 모습 처음 본다"며 열광했다.

그러나 손범수의 반전 면모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아내 앞 '공감 제로 문제적 남편'이던 손범수는 의문의 일행 앞에서는 180도 돌변한 모습을 보여 결국 후배 아나운서 조우종, 오상진까지 "최악이다", "여기서 포기하겠다"라며 선배 손범수를 손절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데뷔 34년만 첫 공개되는 손범수의 반전 일상과 진양혜의 독립 선언은 30일 월요일 밤 10시 10분 방송될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