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방송 드라마

"재벌 상속녀 김유정X능력 잃은 악마 송강의 계약 결혼"…'마이데몬', 케미 폭발 티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0.27 15:28 조회 149
기사 인쇄하기
마이데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재벌 상속녀 김유정과 능력 잃은 악마 송강의 달콤살벌한 순간을 담은 드라마 '마이 데몬'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2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극본 최아일, 연출 김장한) 측은 27일, '악마 뺨치는 인간' 도도희(김유정 분)와 '악마' 정구원(송강 분)의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능력을 잃은 악마 구원을 향해 손을 내민 도희의 모습은 범상치 않은 운명으로 얽힌 이들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마이 데몬'은 악마 같은 재벌 상속녀 도도희와 한순간 능력을 잃어버린 악마 정구원이 계약 결혼을 하며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유한한 행복을 주고 지옥으로 이끄는 악마와의 계약. 달콤하지만 위험한 악마와의 '영혼 담보' 구원 로맨스가 차원이 다른 설렘을 선사한다. 김유정, 송강, 이상이, 김해숙, 조혜주, 김태훈, 조연희, 이윤지, 강승호, 서정연, 허정도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빈틈없는 시너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홀린다.

무엇보다 김유정, 송강의 '로맨스 도파민' 자극하는 극강의 비주얼 케미스트리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도희와 구원의 특별한 운명을 짐작게 한다.

깊은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구원의 손목을 잡아 이끄는 도희. 정신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이 남자를 버려야 내가 사는데, 이게 다 그 이름 때문이야. 구원"이라며 손을 놓지 못한다. '차마 놓지 못했던 인연'이라는 문구와 함께 악마 구원의 손목에 새겨진 '십자가 타투'가 도희의 손목으로 옮겨 가는 모습은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악마' 구원의 수난도 포착됐다. 어쩌다 십자가 타투를 강탈(?)당해 능력까지 잃은 구원. 도희의 손목을 붙들고 "지금은 네 손목에 있지만, 원래는 내 거"라며 소유권을 주장하는 구원이다. 그러나 도희 역시 만만치 않다. 황당한 말에 "이런 또라이"라면서 따귀를 날리는 도희. 그야말로 '악마 뺨치는' 반격이 웃음을 자아낸다. '차마 놓지 못했던 인연'이 '정줄 놓게 하는 악연?!'으로 어떻게 변모할지 궁금해진다.

무엇보다 '악마' 구원의 능력 변화가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십자가 타투가 사라지자 능력도 상실한 구원. 그러나 타투가 옮겨간 도희의 손목을 잡자 능력이 발휘되는 듯하다. 과연 '십자가 타투'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악마를 협박하는 도희의 비범함도 흥미진진하다. 구원에게 자신의 경호원이 되지 않으면 '십자가 타투'를 지워버리겠다는 도희의 모습 뒤로 "남의 소중한 걸 가졌으면 책임감 좀 가지지"라는 구원의 도발은 설렘을 한껏 끌어올린다. '능력을 잃어버린 악마' 정구원이, '악마 뺨치는 인간' 도도희의 경호원이 되어 어떤 일을 벌일지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김유정은 아무도 믿지 못하는 미래 그룹 상속녀이자, 악마를 사랑한 '도도희'로 활약한다. 미래 그룹의 이방인인 도희는 일찌감치 세상의 이치를 깨닫고 냉철해진 인물로, 사랑에 시니컬하다. 송강은 완전무결하고 치명적인 악마 '정구원'으로 변신한다. 현생이 지옥인 인간에게 영혼을 담보로 위험하고도 달콤한 거래를 하며 영생을 누려온 악마 구원. 인간을 하찮게 여기며 200년 넘게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던 그는 너무도 이상한 여자 도희와 얽히며 한순간 능력을 상실한다. 사방이 적인 도희 앞에 나타난 '악마' 구원이 '구원자'일지 아니면 '파괴자'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유정, 송강 비주얼부터 벌써 재밌다", "혐관에서 계약 결혼이라니, 소재까지 맛집", "악마와의 위험한 사랑, 벌써 매혹", "티저가 홀리하다!", "십자가 타투 의미는 뭘까", "데몬 세계관 너무 궁금" 등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마이 데몬'은 '7인의 탈출' 후속으로 오는 11월 24일(금)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