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국민사형투표' 김권, 살인 증거 발각 위기에 "내가 강혜린 죽였다" 자수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10.27 02:28 수정 2023.10.27 12:56 조회 223
기사 인쇄하기
국사투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권이 자수했다.

26일 방송된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에서는 이민수가 권나래를 살해한 증거 영상이 포착됐다.

이날 방송에서 주현은 이민수의 밀실에서 이민수가 권나래를 살해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찾아냈다. 그리고 이를 김무찬에게 전송했다.

김무찬은 이민수에게 죽임을 당하는 권나래의 영상을 보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그는 영상에 출처에 대해 추궁했다.

이에 주현은 이민수의 밀실을 찾았다며 "이민수 살인 증거 확보됐고, 방춘식 살인도 다 이민수 짓이다. 과정은 모르겠지만 사형투표도 권석주에서 이민수로 넘어간 게 확실하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무찬은 "어떻게든 원본 갖고 와. 이거면 이민수 확실하게 잡을 수 있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주현은 "그런데 문이 닫혀서 갇혀있다. 아직 이민수한테 들킨 건 아니니까 팀장님이 빨리 가택 수사하러 오면 될 거 같다"라고 자신을 도와달라고 했다.

김무찬은 "알았으니까 갈 때까지 버텨. 숨든 싸우든 증거만 단단히 지키라고"라고 당부했다.

김무찬은 증거 영상을 최진수에게 전송했다. 그런데 최진수는 예상밖의 인물을 만났다. 그가 만난 것은 바로 민지영. 최진수는 민지영 의원과 내통하고 있었던 것.

이에 민지영은 이민수에게 뒷일은 본인이 책임지겠다며 빨리 달아나라고 했다. 이에 이민수는 집 앞에서 발길을 돌렸다.

그런데 그가 도착한 곳은 경찰서였다. 이민수는 김무찬 앞에서 증거 영상을 재생시키며 "나 자수할게요. 내가 권나래 죽였거든요"라고 뻔뻔하게 자백을 해 보는 이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