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3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황정음, "이혼 선언 가장 미우새였던 행동…남편에 대한 마음 남아있어서 재결합"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10.23 02:06 수정 2023.10.23 09:30 조회 3,594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황정음이 남편과 이혼이 아닌 재결합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결혼 8년 차 배우 황정음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정음은 연애 10개월 만에 결혼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그때는 콩깍지가 씌워서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다 멋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금은 "남편이 잘생겨 보일 때 없다, 심쿵했을 때 없다, 인생에서 가장 큰 후회는 결혼"이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한 것. 이에 황정음은 "인생이 살다 보니 그런 거 같다. 그래도 하나도 없는 게 신기하지 않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황정음은 본인이 가장 미우새였던 시절에 대해 "이혼한다는 이야기를 했을 때"를 꼽았다. 황정음은 "이혼 기사 나기 하루 전에 부모님께 고백했다. 가족들의 단톡에 기사가 나올 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부모님들은 다 제가 아닌 남편을 걱정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혼 이야기로 부모님들을 가장 놀라게 했던 황정음, 하지만 결국 이혼이 아닌 재결합을 선택했다. 이에 황정음은 "남편은 제가 싫어했던 행동은 조심해 주고 저도 마음이 아직 남아있었으니까 다시 합친 거 같다"라고 재결합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결론적으로 황정음 씨는 이혼 안 하고 잘 살고 있다. 혹시나 오해하실까 봐 그런데 이혼 안 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