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드라마

'국민사형투표' 임지연, 살인마 김권 손에 죽나…역대급 위기 엔딩'최고 4%'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0.20 10:20 조회 99
기사 인쇄하기
국민사형투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국민사형투표' 임지연이 역대급 위기에 처했다.

19일 방송된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 연출 박신우) 9회에서 경찰 김무찬(박해진 분), 주현(임지연 분)과 진짜 '개탈' 권석주(박성웅 분)의 전면전이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주현이 이민수(김권 분)의 비밀 아지트에 잠입했다가 갇혀버렸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주현의 모습이 강력한 긴장감과 불안감을 안긴 역대급 엔딩이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집계 기준 시청률 3%, 순간 최고 시청률 4%를 기록했다.

이날 권석주는 주현의 눈앞에서 탈옥했다. 김무찬과 주현은 바로 권석주를 쫓았지만, 권석주는 보란 듯이 둘을 따돌리고 사라졌다. 권석주를 놓친 김무찬과 주현은 상황들을 되짚었다. 그리고 이민수가 개탈 주동자로 몰린 상황에서 권석주가 굳이, 지금 탈옥한 이유에 대해 의문을 품게 됐다.

같은 시각 권석주는 8년 전 입양하려 했던 김지훈(서영주 분)과 재회했다. 8년 전 둘은 가족이 될 수 있었지만 이민수가 권석주의 딸을 죽이면서 불행해졌다. 김지훈은 어린아이라는 신분을 이용해 수감 중이던 권석주를 만났고, 의사 양혜진(오지혜 분)과도 인연을 맺었다. 그렇게 8년 동안 권석주, 김지훈, 양혜진은 남들은 모르는 연결고리로 이어져 있었던 것이다.

김무찬, 주현도 이들의 연결고리를 의심했다. 이에 김무찬은 양혜진의 집을 찾았으나 권석주의 꼬리를 잡지 못했다. 실제로 권석주는 그곳에 숨어있었다.

한편 기자 채도희(최유화 분)가 이민수 엄마이자 국회의원인 민지영(김유미 분) 손을 잡고 국민사형투표 특별쇼를 시작하며 여론은 개탈에 호의적으로 바뀌었다. 이에 권석주는 개탈을 착용한 채 당당하게 도심 한복판을 돌아다녔다.

주현은 고등학생들이 보는 커뮤니티를 통해 개탈 무리에 접근, '날씨'라는 단서를 얻었다. 개탈이 '날씨' 어플을 통해 전 국민의 스마트폰을 해킹, 국민사형투표 메시지를 발송했음을 알아낸 것. 이에 경찰은 국민사형투표 특별쇼 생방송에 난입, 개탈의 만행을 폭로했다. 경찰이 자신의 쇼를 망쳤다는 생각에 채도희는 분노했고, 그녀는 주현의 마음속에 김무찬에 대한 불신을 심었다.

이와 함께 주현은 권석주가 탈옥한 이유를 추측해 냈다. 개탈 조직 내부 분열이 일어났음을, 권석주가 국민사형투표의 주도권을 이민수에게 빼앗겼다는 것을 알아낸 것. 이 상황에서 민지영의 의도대로 기획부동산 사기범을 대상으로 한 사형투표가 시작됐다. 이는 잔혹한 사적 복수일 뿐이었다. 이에 주현은 지난번 해킹으로 뚫지 못한 이민수의 컴퓨터를 털고자 이민수 집에 잠입했다.

이어 주현은 이민수가 집에 꽁꽁 숨겨둔 비밀 아지트를 발견했다. 주현은 "찾았다"라며 이민수의 컴퓨터에서 증거들을 수집하기 시작했다. 그때 아지트의 문이 닫혔다. 자신이 갇혔음을 알게 된 주현이 서둘러 이민수를 컴퓨터를 뒤지다 발견한 하나의 영상. 영상에는 사망 직전 울며 아빠를 찾는 권석주 딸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같은 시각 이민수가 집으로 돌아왔다. 충격에 휩싸인 주현, 아지트의 문이 열리고 들어서는 누군가의 그림자가 교차되며 '국민사형투표' 9회가 마무리됐다.

'국민사형투표' 9회는 경찰 김무찬, 주현과 진짜 '개탈' 권석주의 싸움을 예측불가 치밀한 스토리로 담아내며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했다. 몸 사리지 않는 육탄전은 물론, 상대의 수를 읽으려는 치열한 두뇌싸움까지 더해져 긴장감이 폭발했다. 박해진, 박성웅, 임지연, 김유미, 김권, 서영주 등을 필두로 모든 배우들이 강력한 열연을 펼쳐 극의 몰입도를 치솟게 했다. 추적스릴러 장르의 진가를 제대로 보여준 '국민사형투표'가 남은 3회 동안 또 어떤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를 모은다.

'국민사형투표'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