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드라마

'국민사형투표' 8년 전 박성웅 딸 죽음 내막 밝혀졌다…동시간대 1위 '최고 4.1%'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22 09:24 수정 2023.09.22 10:09 조회 120
기사 인쇄하기
국민사형투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국민사형투표' 8년 전 사건을 풀어내며 60분 내내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전개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 연출 박신우) 7회에서는 국민사형투표 사건 수사의 시발점인 8년 전 사건의 내막이 밝혀졌다.

드러난 진실은 충격적이었다. 김무찬(박해진 분)의 예상대로 이민수(김권 분)는 권석주(박성웅 분) 딸 살인사건과 연관이 있었다. 또 고등학생 김지훈(서영주 분)은 권석주에게 입양될 뻔한 아이였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전국 3.1%, 수도권 3.0%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4.1%를,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5%를 나타냈다.

'국민사형투표' 7회는 8년 전 권석주의 강의를 찾은 어린 이민수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당시 개명 전이라 이윤성이었던 이민수는 권석주를 향한 무조건적인 동경심을 보였다. 어린 나이임에도 범죄 및 법적 판결에 대해 심상치 않은 관점을 드러내는 이윤성에게 권석주도 관심을 보였다. 그러다 이윤성의 의심스러운 면모가 포착됐다. 권석주 딸의 강아지를 데려다 죽인 것.

이윤성의 집에서는 이윤성이 저지른 모든 죄를, 변우택(안영훈 분)이 뒤집어쓰는 것이 일종의 룰이었다. 권석주가 강아지의 행방을 묻기 위해 이윤성을 찾아왔다가 돌아간 날, 이윤성은 변우택에게 "고자질쟁이는 그냥 두면 안 되는데"라고 말했다. 그리고 권석주의 딸이 사망한 것이다.

김무찬은 권석주 딸 시체가 발견된 현장에서 비릿한 웃음을 짓는 이윤성을 발견하고, 의심의 싹을 틔웠다. 당시 권석주는 친딸을 죽인 무자비한 살인마로 의심받으며 세상의 비난을 뒤집어썼다. 그러나 김무찬은 포기하지 않았고, 변우택이 권석주 딸을 데려가는 영상을 찾아냈다. 변우택이 용의자로 체포된 가운데 김무찬은 여전히 이윤성을 의심했다. 이에 김무찬은 증거를 조작해 이윤성을 붙잡으려 했으나 이윤성의 엄마 민지영(김유미 분)이 이미 손을 쓴 후였다.

그 결과 변우택은 무죄로 풀려났다. 변우택에게 사과하러 갔던 권석주는 그가 갖고 있던 딸의 마지막 음성을 듣고 폭주했다. 결국 권석주는 변우택을 죽였고, 그렇게 살인자가 된 것이었다.

시간은 다시 현재로 돌아왔다. 김무찬은 이민수와 독대했다. 8년 전과 마찬가지로 이민수는 비릿한 미소를 지으며 김무찬을 도발했다. 김무찬은 "8년 전부터 너한테 쭉 궁금하던 거 이제라도 물어보려고. 이윤성. 네가 권나래 죽였지?"라고 받아쳤다. 서로의 머릿속을 꿰뚫으려는 두 사람의 팽팽한 기싸움이 안방극장 시청자의 숨통까지 틀어쥔 순간이었다.

한편 이민수가 김무찬에게 붙잡혀 있는 동안 주현(임지연 분)은 김지훈과 고등학교 컴퓨터실을 찾았다. 그리고 그곳에서 2차 국민사형투표 사건 발생일 촬영된 폭발 영상을 발견했다. 이민수가 개탈이자 1호팬이라는 결정적 단서였다.

주현과 헤어진 김지훈은 내리는 비를 맞으며 과거를 회상했다. 김지훈은 8년 전 권석주가 입양하려던 아이였다. 김지훈은 어린 나이에 소중한 사람의 죽음, 아버지가 될 권석주의 살해 현장 목격이라는 충격적 비극을 겪은 것이었다.

'국민사형투표' 7회는 8년 전과 현재를 넘나들며 60분 내내 치밀하고 쫄깃한 전개를 펼쳐냈다.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는 충격적이었고 박해진, 박성웅, 임지연, 김유미, 김권, 서영주 등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력은 시청자가 느낄 충격을 배가했다. 이는 극강의 몰입도로 이어졌다. 반환점을 돌면서 더욱 강력해지는 '국민사형투표'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국민사형투표'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