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드라마

'국민사형투표', 8년 전 사건 충격 진실 밝혀진다 "스토리 폭풍 몰아칠 것"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21 16:21 수정 2023.09.21 16:34 조회 4,727
기사 인쇄하기
국민사형투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국민사형투표' 박해진, 박성웅, 임지연을 둘러싼 8년 전 사건의 진실이 밝혀진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 연출 박신우)가 반환점을 돌며 추적스릴러의 쫄깃한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국민사형투표' 6회에서 개탈이 한 명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진 가운데 개탈의 주동자로 추측되는 '1호팬'의 강력 용의자로 교사 이민수(김권 분)가 급부상했다.

이제 시청자는 이민수가 정말 1호팬이자 개탈인 것인지, 또 국민사형투표가 시작될 것인지 더욱 골머리를 싸매고 드라마를 지켜보게 됐다. 이런 가운데 21일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이 7회 본방송을 앞두고 "8년 전 사건의 진실이 밝혀진다"는 강력 스포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중 전대미문의 사건 국민사형투표가 발생하자 경찰 김무찬(박해진 분)과 주현(임지연 분)은 국민사형투표 사건의 주동자 개탈을 추적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8년 전 딸을 성폭행하고 죽인 범인을 직접 살해하고 자수한 권석주(박성웅 분)와 개탈이 어떤 형태로든 연관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에 권석주는 특별사면을 조건으로 경찰의 개탈 추적에 협조하게 됐다.

국민사형투표 사건을 파헤치고 개탈을 추적할수록, 8년 전 권석주 딸 살인사건과 맞닿아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 어쩌면 8년 전 사건이 국민사형투표의 시발점이 됐을 수도 있다. 그만큼 8년 전 사건의 진실이 현재로서는 개탈 추적에 매우 중요한 단서이자 열쇠가 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드디어 7회에서 8년 전 사건의 모든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는 것이다.

이와 관련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은 "오늘(21일) 방송되는 7회에서 8년 전 사건의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난다. 8년 전 사건은 김무찬과 권석주는 물론 주현, 민지영(김유미 분), 이민수(김권 분)와도 강력한 고리로 연결되어 있다. 그 연결고리까지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그야말로 스토리 폭풍이 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해진, 박성웅, 임지연, 김유미, 김권을 중심으로 여러 배우들이 8년 전과 현재를 넘나들며 강력한 열연을 펼친다. 배우들의 숨 막히는 집중력과 압도적인 연기력은 충격과 반전을 넘나드는 스토리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이다. 숨 쉴 틈 없이 몰아칠 '국민사형투표' 7회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민사형투표' 7회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태국' 경기 중계로 인해 2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