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스윙스 "무단침입해 형이라 부르면 공포…방금도 경찰이 데려가" 사생팬 피해 호소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20 12:22 수정 2023.09.20 14:29 조회 3,081
기사 인쇄하기
스윙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래퍼 스윙스가 사생활 침해 피해를 호소했다.

스윙스는 지난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요즘 내가 어딜 가도 도장이든 공연장이든 헬스클럽이든 사옥이든 자꾸 날 쫓아오는 친구들이 유독 많아졌다"며 "방금도 한 친구 경찰분들이 데리고 갔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글을 쓰는 이유는 그런 친구 중 미안해하지도 않고 되려 또 그럴 것 같은 인상도 주는 애들이 있더라. 신경 쓰여서 먼저 얘기한다. 그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스윙스는 "나를 위해 글을 쓰는 거다. 나와 내 사람들을 보호해야 해서"라며 "나도 정말 바쁘고 일상이 너무 힘들어서 가끔은 신이 좀 나타나 줬으면 하는 남들과 다를 게 없는 보통 인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사생활에서 나도 숨 좀 고르게 해 줘. 내 사람들도 안 무섭게 해 줘"라고 부탁했다.

또 "어두운 곳에서 무단침입해서 나를 형이라 부르고 이런 거 좀 공포스럽지 않나"라고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하며 "법은 내가 아무것도 못 하게 그대들을 보호하지만, 나는 내가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곳에서조차 눈에 불을 켜고 긴장하며 지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스윙스는 최근 저스트 뮤직, 인디고 뮤직, 위더플럭 레코즈, 마인필드 등 힙합 레이블을 아우르는 AP 알케미(AP ALCHEMY)를 설립했다. 또 주짓수 대회에서 우승한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