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5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FC탑걸, 김보경 '가짜 9번' 전략으로 4강 정조준…FC발라드림과 맞대결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9 15:23 수정 2023.09.19 16:41 조회 170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탑걸'과 'FC발라드림의' SBS컵 대회 6강 마지막 경기가 펼쳐진다.

오는 20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지난 제3회 슈퍼리그 최종 6위를 기록하며 강등된 'FC탑걸'과 제3회 챌린지리그에서 최종 4위로 방출팀이 된 'FC발라드림'이 4강행 티켓을 걸고 펼치는 SBS컵 대회 6강 마지막 경기가 그려진다.

한때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골때녀' 내 강팀으로 손꼽히던 두 팀은 지난 시즌 부진한 성적으로 최대 위기를 맞닥뜨렸다. 때문에 이번 경기에서의 승리와 4강 진출에 대한 열망이 누구보다 강한 상황이다. 특히 두 팀의 감독은 'FC탑걸'을 우승시키고 신생팀인 'FC스트리밍파이터'를 승격시킨 최진철 감독과 4전 4승에 빛나는 '골때녀' 승률 100%의 최성용 감독이라, 과연 두 명장 중 팀을 위기에서 구할 주인공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FC탑걸'의 최진철 감독은 SBS컵 대회 두 번째 경기에서 'FC발라드림'이 시도했던 3자패스를 주요 전략으로 꼽았다. 그는 '탑걸'의 3자패스는 상대 수비를 혼란스럽게 만들어 수비벽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라며 팀의 장점인 패스플레이를 적극 활용한 최적의 전술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팀의 리더 채리나 역시 이번 경기를 앞두고 "누가 3자패스의 정석을 보여주느냐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언급함과 동시에 탑걸의 승리를 예측하는 당당한 포부를 밝혔다. 과연 'FC탑걸'이 'FC발라드림'의 3자패스를 뛰어넘는 '탑걸'표 3자패스를 완성시켜 4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FC탑걸'은 일명 '가짜 9번' 전략으로 상대팀에 혼란을 줄 예정이다. 가짜 9번은 지난 'FC국대패밀리'와의 경기에서 '골때녀' 사상 최초 포트트릭을 달성했던 김보경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작전이다. 김보경의 움직임에 따라 상대 팀이 몰리면서 생기는 뒷공간을 공략해 나머지 멤버들이 역습 기회를 잡는 것이 최종 목표다. 물오른 에이스 김보경이 가짜 9번의 역할을 무사히 수행하여 이번에도 팀을 승리로 견인시킬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두 명장의 '3자 패스' 전략을 활용한 두 팀의 양보 없는 대결은 20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