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5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무빙' 고윤정, '전설의 17대1' 근성→러블리까지 '압도적 매력'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9 14:55 조회 739
기사 인쇄하기
무빙 고윤정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무빙'의 배우 고윤정이 강단 있는 눈빛으로 근성을 드러냄과 동시에, 사랑스러운 케미 요정으로 빛나는 존재감을 보였다.

고윤정은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극본 강풀, 연출 박인제 박윤서)에서 체대를 준비하는 고3으로, 누구보다 아빠 장주원(류승룡 분)를 생각하고 같은 반 김봉석(이정하 분)을 응원하는 씩씩하면서도 따뜻한 장희수 역을 맡아 매 회 캐릭터 서사의 빌드업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13일 공개된 '무빙' 16, 17회에서 장희수는 북에서 온 기력자 정준화(양동근 분)에게 공격 당하며 생명에 위협이 느껴지는 모습을 그려냈다. 장희수는 자신의 재생능력을 무참히 시험당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무빙 고윤정

이번 회차에서는 북한 기력자들의 공격으로 장희수가 본격적으로 자신이 누구인지, 그리고 아버지 장주원의 존재를 각성하는 계기가 될 내용이 서막을 열었다. 동시에 장희수는 김봉석과 서로를 지켜내며 더욱 성장하고 끈끈해진 관계를 선보였다.

장희수가 운동을 하기 위해 찾은 체육관에 나타난 정준화는 장희수의 능력을 테스트하기 위해 2층 높은 곳에서 장희수를 집어 던지고 떨어뜨리는 등 여러 번 공격을 가했다. 곧 정준화는 장희수가 재생능력을 갖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 과정에서 고윤정은 공포스러운 공격 속에서도 정체 모를 위협자에 맞서고자 하는 강단 있는 눈빛과 '전설의 17대 1' 대결을 만들어 낸 주인공다운 액션을 선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초능력을 갖고 있지만 여전히 고등학생의 면모가 더 강한 장희수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위기의 순간 속, 자신을 구하며 비행능력을 자각한 김봉석과 펼치는 체육관 비행 장면은 고윤정 특유의 아름다운 비주얼과 실감나는 연기로 몽글몽글한 감성과 사랑스러움을 극대화시켰다.

이처럼 고윤정은 '무빙'에서 매회 다양한 매력으로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무빙'은 오는 20일 18~20회 마지막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