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드라마

'7인의 탈출' 이유비 "톱스타 역할 희열, 내가 언제 해보겠나"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4 17:00 수정 2023.09.14 17:13 조회 188
기사 인쇄하기
이유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이유비가 톱스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14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윤종훈, 조윤희, 조재윤이 참석해 새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7인의 탈출'은 수많은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의 악인들의 생존 투쟁과 그들을 향한 피의 응징을 그린 피카레스크(악인들이 주인공인 작품) 복수극이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히트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다시 한 번 손잡고 새로운 'K-복수극'을 탄생시킨다.

이유비는 "'펜트하우스' 때 특별출연을 했는데, 그런 현장을 처음 봤다. 모든 분들의 에너지가 꽉 차 있어서 너무 신기했다. 당시 감독님께서 촬영 끝나고 나서 '다음에 또 연락하겠다' 하셨는데, 전 인사말로 생각하고 감사하다고 했다. 그런데 진짜 ('7인의 탈출' 출연 제의) 연락을 주신 거다. '이게 진짜인가?' 깜짝 놀랐다.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었다"라고 출연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유비는 극 중 치명적인 약점을 숨긴 만인의 스타 '한모네' 역으로 맡았다. 무엇 하나 부족한 것 없는 그녀에게 치명적인 약점은 바로 거짓말. 거짓된 삶을 사는 그녀의 인생은 언젠가부터 걷잡을 수 없이 꼬이기 시작한다.

이유비는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엄청 사랑받는 톱스타 역할인데, 그 뒤에 어두운 내면과 다른 뒤가 숨어있다. 저랑은 아주 다른 캐릭터"라며 "감독님께서 '방송 나가면 다 너 피해다닐 거 같다'고 걱정하시더라"고 악인 한모네의 활약을 예고했다.

이어 이유비는 "모네 역할을 하면서 너무 행복했던게, 톱스타 역할이라는 거다. 제가 언제 톱스타를 해보겠나. 그런 희열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7인의 탈출'에서 악인들을 단죄하는 설계자 '매튜 리' 역할을 맡은 엄기준은 7명의 악인 캐릭터들 중에 이유비가 연기한 한모네를 가장 '매운맛' 악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정작 이런 캐릭터를 연기한 이유비는 한모네에게 연민을 느꼈다.

이유비는 "제가 처음에 대본을 봤을 땐 '어떻게 이러지?' 생각했는데, 연기를 하다보니 모네의 서사가 이해가 가고 연민이 느껴졌다"라고 캐릭터에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유비는 "저희 드라마가 매운맛이지만, 그 안에 숨은 메시지가 크다. 그걸 생각하며 봐달라"고 당부했다.

'7인의 탈출'은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후속으로 오는 15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