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포착] 염정아, 토론토서 초록빛 한복으로 '한국 美 전파'…"우아함 그 자체"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3.09.14 16:01 조회 14,109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영화 '밀수'로 토론토에 방문한 배우 염정아가 초록빛 한복을 입고 레드카펫에 올라 시선을 한몸에 받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3일 염정아는 '밀수'의 류승완 감독, 배우 박정민, 고민시와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이 톰슨 홀에서 열린 제48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염정아는 녹색 한복 차림에 깔끔하게 올린 머리로 한국의 아름다움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염정아는 꽃 자수가 새겨진 초록빛 저고리와 붉은 노리개 그리고 옥반지 등을 착용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염정아 한복
염정아 한복

레드카펫 현장에 있던 현지 관객들은 염정아가 차량에서 내리자 "너무 예쁘다"라고 환호하며 환영했습니다.

또한 한국 전통 의복을 입고 국제 영화제에 참석한 염정아의 모습을 본 국내 누리꾼들은 "우아함 그 자체다", "녹색 한복은 누가 입나 했는데 염정아가 입네", "여왕님 납시오", "너무 예쁘다"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염정아가 출연한 '밀수'는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습니다.

밀수 염정아

기존에 초청됐던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부문에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으로 '밀수'를 초대한 것에 대해 영화제 측은 "'밀수'가 가진 놀라운 가능성과 열정적인 반응을 고려해 신중히 결정한 끝에 이 작품을 갈라 부문으로의 초대를 다시 이어가게 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배우분들도 함께 초대하게 돼 기쁘다. '밀수'와의 협력을 통해 토론토 영화제 무대를 함께 빛내게 돼 기쁘고 기대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7월 개봉한 '밀수'는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면서 휘말리는 해양범죄활극으로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사진= X '@dramajoongdok'·'@theeamaranthine', SNS 캡처, 백승철 기자, '밀수' 포스터)

(SBS 스브스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