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디펜딩 챔피언 '액셔니스타', '개벤져스'와 4강 걸고 맞대결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2 14:57 수정 2023.09.12 15:41 조회 272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개벤져스'와 'FC액셔니스타'의 4강 진출을 건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오는 13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SBS컵 대회 6강전 두 번째 경기로, 디펜딩 챔피언인 'FC액셔니스타'와 신출귀몰 도깨비팀 'FC개벤져스'의 매치가 그려진다. 'FC액셔니스타'는 지난 제3회 슈퍼리그에서 최종 우승을 거두며 SBS컵 대회 6강전에 부전승으로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첫 경기 출전을 앞둔 'FC액셔니스타'의 김태영 감독은 "이번 우승컵도 우리가 가져갈 것"이라며 직전 리그 우승팀의 감독다운 담대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맞서는 'FC개벤져스'는 이번 SBS컵 대회 1라운드에서 'FC불나방'을 상대로 4:1이라는 대승을 거두며 우승을 향한 질주에 시동을 건 상황. 과연 'FC개벤져스'는 직전 리그 우승팀을 상대로 4강 진출권을 따낼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FC개벤져스'의 조재진 감독은 상대 팀의 에이스 슈터를 견제한 맞춤형 수비 포메이션 정비에 돌입했다. 그는 특히 정혜인과 이혜정의 패스 플레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채널링X커버링' 전술을 내세웠다. '채널링'은 공격수가 최전방에서 상대 팀의 패스 길을 차단하며 사선으로 압박하는 수비 전술이다. 이어 수비수가 남은 패스 길을 막아 동시 압박을 가하는 일명 '커버링' 전술로 상대 팀의 빌드업을 차단할 예정. 조재진 감독은 원톱 공격수가 방향을 설정했을 때 뒤에 있던 선수들이 빠르게 치고 나와 볼을 빼앗는 것이 중요하다며 합동 플레이의 중요성을 한 번 더 강조했다. 이에 적토마 김혜선과 스피드 골게터 오나미의 공수 밸런스가 빛을 발할 것으로 예고되어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경기 당일 관중석에선 경기만큼이나 치열한 응원전이 펼쳐졌다. 'FC액셔니스타'의 前멤버 최윤영과 배우 이수련, 가수 노지훈이 '액셔니스타' 관중석을 찾았다. 또한 지난 '개불전'에서 열띤 응원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뽐냈던 피지컬 응원군단도 자리했다. 레슬링 선수 남경진과 장은실, 보디빌더 마선호, 운동 크리에이터 조진형은 'FC개벤져스'의 연승을 예견하며 현수막까지 설치하는 열렬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보디빌더 이소영과 김춘리, 개그맨 김기리까지 합세해 어벤져스급 응원군단이 탄생했다. 과연 'FC개벤져스'는 초특급 응원군단의 열띤 응원에 힘입어 2연승을 기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FC개벤져스'와 'FC액셔니스타'의 4강 진출을 건 대결은 13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