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아이콘 바비, '마약' 비아이 언급하며 팬들에 호소…"반성 기회 달라"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3.09.12 10:39 수정 2023.09.12 10:44 조회 2,933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그룹 아이콘의 멤버 바비가 마약 투약 혐의로 팀에서 탈퇴한 비아이를 두고 갈등하는 팬들을 향해 답답함을 호소했습니다.

어제(11일) 바비는 개인 SNS에 "비아이는 내 형제고, 나도 여러분의 기분을 진심으로 이해한다. 비록 그가 안 좋은 영향을 끼쳤지만, 그래도 나는 여전히 그 아이를 사랑한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비아이도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 알고 있다. 모든 걸 상업적으로 생각하지 말자. 팬들이 사랑하는 만큼 나도 비아이를 사랑한다. 그가 좋은 사람이란 걸 잊지 말고, 반성할 기회를 달라. 용서는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고귀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비 비아이

그러면서 바비는 "이 발언은 7인 멤버 지지나 6인 멤버 지지에 관한 게 아니다"라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도 아니다. 그냥 팬들을 이해한다는 뜻이니 논쟁을 멈춰달라"라고 호소했습니다.

바비의 글을 접한 한 국내 팬이 비아이로 인해 상처받았다는 반응을 보이자, 바비는 "늘 아이코닉(팬덤 명)에게 감사한 마음뿐이다. 하지만 단언컨대 비아이의 행동을 옹호하자는 게 아니라 아이콘 6인 체제를 지지하냐 7인 체제를 지지하냐 이런 걸 그만하자는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비아이는 이제 우리에게 그저 삶을 살아가는 사람 중 한 명일 뿐이다. 아이코닉이 아이콘 이미지를 위해 얼마나 노력했고 애썼는지 알기 때문에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팬들끼리 서로 싸우는 모습이 마음 아팠다"라고 털어놨습니다.

비아이

앞서 비아이는 지난 2019년 대마초와 LSD 등 마약을 구매해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징역 3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비아이는 물의를 빚은 것에 사과하며 리더로 활동하던 그룹에서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하면서 모든 활동을 중단한 바 있습니다.

아이콘 비아이

한편, 아이콘은 현재 6인(김진환·바비·송윤형·구준회·김동혁·정찬우) 체제로 활동 중이며 비아이는 솔로로 활동 중입니다.

(사진= 백승철 기자, 아이콘 공식 X, 바비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