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배우 김동호♥헬로비너스 윤조, 부부된다…"평생 동반자로, 11월 결혼"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2 08:08 수정 2023.09.12 10:11 조회 3,116
기사 인쇄하기
김동호 윤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동호(38)와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윤조(30)가 오는 11월 결혼한다.

11일 김동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필 손편지를 게재하며 팬들에게 직접 결혼 소식을 알렸다.

김동호는 자필 편지를 통해 "다름 아닌 저의 개인적인 경사를 여러분께 직접 말씀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됐다"고 운을 뗀 후 "평생 동반자로 함께하고 싶은 인연을 만나 올해 11월에 결혼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인생의 거의 절반을 함께 한 팬분들께 결혼 소식을 알리는 게 기분이 묘하다"며 "이젠 가정이라는 따듯한 울타리 안에서 새로운 2막을 시작해 보려 한다. 부족한 저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더욱 성숙하고 멋진 배우가 되어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동호 윤조

김동호 소속사 메이크 스토리는 "김동호가 소중한 인연을 만나 오는 11월 백년가약을 맺는다. 두 사람은 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오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되었다"며 "예식은 서울 모처에서 양가 가족들과 가까운 친인척, 지인들을 모시고 조용히 진행될 예정이며, 비공개로 치러지는 만큼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전해드리지 못하는 점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윤조도 자신의 SNS에 자필 편지를 올리고 "얼굴 보며 인사드린 지 참 오래된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앞선다. 오늘은 여러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어 이렇게 손 편지를 쓴다. 다름이 아니라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 추운 겨울이 오기 전에 결혼을 하게 됐다"고 팬들에 직접 결혼 소식을 전했다.

김동호 윤조

이어 예비신랑 김동호에 대해 "많이 불안정하고 위태로웠던 내게 큰 힘이 되어주고 늘 내 곁을 든든하게 지켜줬던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지금까지 그래온 것처럼 언제나 서로를 제일 먼저 생각하고 사랑하며 건강하고 밝은 삶을 향해 함께 걸어가려 한다"고 말했다.

2005년 뮤지컬 '비밀의 정원'으로 데뷔한 김동호는 MBC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해 KBS2 '난폭한 로맨스', '넝쿨째 굴러온 당신', JTBC '우아한 친구들', '언더커버'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에서 '프리티 레이디'의 남자 주인공 빌리 로러 역으로 관객을 만났다.

윤조는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 멤버로 데뷔해 약 2년여간 활동했다. 이후 아이돌 리부팅 서바이벌 '더 유닛'에서 최종 4위를 차지하며 그룹 유니티로 활동한 바 있다.

[사진 제공: 메이크 스토리, 윤조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