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권오중, "발달 장애 아들 위해 사회복지사 자격증 땄다" 고백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9.11 02:02 수정 2023.09.11 09:50 조회 798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권오중이 아들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권오중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권오중에 대해 19금 토크의 달인이라며 또 다른 19금 토크의 달인 신동엽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이에 권오중은 "전성기 시절에 사람들이 경쟁을 붙였다. 그래서 은근히 나도 경쟁심이 있었다"라며 "저게 세? 저게 과연 센 거야? 싶더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돌아보니 신동엽은 지혜롭게 19금을 한 거고 전 되게 무식하게 한 거더라. 폭탄을 터뜨리면 파편이 나한테 오는 거다"라며 지난날을 돌이켜 보았다. 이에 신동엽은 "난 사람들이 좋아해서 억지로 하는데 끝나면 죄책감에 엉엉 울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권오중은 아들을 위해 사회복지사 자격증까지 취득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발달 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을 언급하며 "아들을 통해 자원봉사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그런데 하다 보니 봉사만 해서는 실질적으로 도움이 안 되겠더라. 그래서 제대로 공부하고 남들에게도 내 아이에게도 도움이 되고자 자격증을 따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들의 병명을 알게 된 게 불과 몇 년 전이라며 "어릴 때 아이는 굉장히 정상적이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증상이 안 좋아졌고 어느 병원에서도 진단명이 잘 안 나오더라. 그러다가 기술이 더 발달하고 다시 찾은 병원에서 검사 후 1년 동안 기다려서 결과가 나왔다. 아이의 병명을 알았다는 게 너무 감사하더라"라고 전 세계에 15명만이 겪고 있는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아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