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소옆경2' 공승연, 살아 돌아온 김래원에 "고마워요, 약속 지켜줘서"…'퇴근 확인 키스'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9.10 04:54 수정 2023.09.11 09:48 조회 2,522
기사 인쇄하기
소옆경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다시 돌아온 김래원이 공승연에게 진심을 전했다.

9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이하 '소옆경2')에서는 진호개가 덱스를 체포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세진은 송설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그는 "우린 다 쓸쓸한 사람들. 그리고 둘 다 과감한 손을 가졌어요. 그런데 난 사람을 죽이는 손을 가졌고 당신은 사람을 살리는 손을 가진 것만 달라"라며 자신이 누군지 알겠냐고 물었다.

또한 그는 송설을 위협했다. 덱스는 "송대원 님이 문제를 일으키면 내가 도망가야 된다. 도망가는 걸 좋아하는 성격이 아니다. 그래도 도망가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도망가야, 그러면 좀 폭력적이 된다"라며 "그 과정에서 누구 하나는 반드시 다친다. 당신 말고 다른 사람, 태원 소방서 식구들은 어때요?"라고 도발해 눈길을 끌었다.

덱스는 송설을 납치했고, 송설을 구하기 위해 진호개가 나타났다. 그는 덱스를 제압해 체포까지 성공한다.

그리고 정신을 잃었던 송설이 의식을 되찾은 것을 보고 크게 안도했다.

사실 진호개가 죽는 순간부터 모든 것이 작전이었다. 그는 폭발 현장에 나타난 강도하에게 협조를 요청했고, 이에 덱스를 속이고 그를 체포하기 위한 진짜 작전을 시작했다.

하지만 뒤늦게 덱스가 자신의 약점만 골라서 노린다는 걸 깨달았고, 이에 송설을 구하기 위해 나섰던 것.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송설은 자신을 속인 진호개에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진호개는 "나 얼마나 무서웠는지 알아? 당신한테 무슨 일 생길까 봐. 당신 위험해질 줄 알았으면 절대 이 짓 안 했어. 내가 얼마나 힘들게 버텼는데 우리 약속 지키려고. 살아서 퇴근하려고"라며 진심을 전했다.

송설은 진호개의 진심에 "고마워요, 약속 지켜줘서"라고 화답했고, 그에게 입을 맞추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징계 위원회에서 여전한 모습을 보이는 진호개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또 다른 사건을 해체 나갈 진돗개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