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방송 프로그램 리뷰

'소옆경2' 공승연, 김래원 죽인 덱스에 "할 수만 있다면 똑같이 되돌려 주고 싶어"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9.10 04:31 수정 2023.09.11 09:49 조회 135
기사 인쇄하기
소옆경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공승연이 김래원에 대한 그리움을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이하 '소옆경2')에서는 진호개를 그리워하는 송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세진은 송설을 향해 "진호개 형사님이 아주 중요한 사람이었나 보다"라고 물었다.

이에 송설을 진호개를 떠올렸고, 그는 "옥상에서 폭발이 일어난 걸 보고서도 진형사님이니까 괜찮을 거야 범인 잡았을 거야 생각했다. 언제나 그랬듯이 잘난 척하면서 돌아올 줄 알았는데"라며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진호개를 그리워했다.

한세진은 범인이 많이 밉겠다고 했고, 송설은 "범죄자를 증오하고 미워하던 진형사님의 심정 이제 알 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송설은 "할 수만 있다면 똑같이 돌려주고 싶어"라고 덱스를 자극했고, 이에 덱스, 한세진의 표정이 변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