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방송 프로그램 리뷰

'국민사형투표' 임지연, "앞으로 어떻게 살지 본인이 알아서 할 것"…박성웅 향한 경고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9.08 04:47 수정 2023.09.08 10:17 조회 21,086
기사 인쇄하기
국사형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성웅과 박해진의 공조는 순조로울까?

7일 방송된 SBS 목요 드라마 '국민사형투표'에서는 경찰과 공조하기 위해 교도소에서 나온 권석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권석주는 개탈을 잡는 수사에 협조하는 조건으로 밖으로 나왔다. 이에 권석주는 "새벽 공기가 이렇게 좋은 거였네요"라며 감상에 젖었다.

그리고 교도관이 그를 따라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주현은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교도관은 "중대범죄자가 나간다는데 나 같은 사람이 붙어줘야 딴생각 못할 거 아니냐"라며 권석주에 대한 경계심을 풀지 않았다.

권석주와 함께 경찰청으로 이동하는 중 주현은 김무찬의 전화를 받았다. 별 문제가 없냐는 질문에 주현은 "따라붙은 기자나 목격자는 없다, 걱정 안 하셔도 된다"라고 김무찬을 안심시켰다.

이에 김무찬은 "권석주는 아직도 알아보는 사람 있을 거다"라며 "도착할 때까지 긴장하지 말고"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주현은 "앞으로 7년을 교도소 벽 보고 살 거냐, 새벽이슬 먹고 아침 해 뜨는 거 보며 살 거냐 본인이 알아서 할 거다. 암튼 염려 말라. 신줏단지 모시듯 가겠다"라고 권석주를 향해 말했고, 권석주는 묘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