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이현이, "월드클라쓰 상대하는데 감독은 고려 대상에 없어"…前감독 오범석, 진땀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9.07 04:56 수정 2023.09.07 10:53 조회 83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현이가 월드클라쓰에 대한 솔직한 감상을 밝혔다.

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SBS컵 6강 첫 경기 FC구척장신과 FC월드클라쓰의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프레스룸에서 만난 두 팀은 상대를 견제하며 긴장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현이는 지난 시즌까지 구척장신을 담당했던 오범석 감독이 월클의 새로운 감독이 된 것에 대한 심경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현이는 "우리는 월클을 상대하는데 감독은 고려 대상에 없었다. 월클 자체가 잘하는 팀이기 때문에 어느 감독이 가든지 크게 달라질까 생각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를 들은 오범석 감독은 돌려서 까는 거 아니냐고 물었고, 이현이는 "정면에서 깠다, 안 돌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하석주 감독은 "라커룸에서 구척 선수들이 오범석 감독을 오범석이라고 한다. 감독이라고 안 한다"라며 "범석이가 이렇게 부르는데 내가 절대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혼냈다. 너희 내가 떠나면 그렇게 할 거냐고 절대 안 된다고 말렸다. 그러니까 오늘 좀 봐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