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드라마

'국민사형투표', 아동성착취→보험 살인→이번엔 '군대 내 성범죄'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05 11:11 수정 2023.09.05 12:25 조회 3,220
기사 인쇄하기
국민사형투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국민사형투표'가 이번에는 군대 내 성범죄를 다룬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 연출 박신우)는 악질범들을 대상으로 국민사형투표를 진행하고 사형을 집행하는 정체 미상의 '개탈'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 국민 참여 심판극이다. 악질범들의 생사 여탈권이 전 국민의 손에 쥐어진다는 충격적 설정을 강력한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며 첫 방송부터 목요드라마 시청률 1위 행진 중이다.

극중 개탈이 지목한 국민사형투표 대상자들은 법망을 교묘히 피해 간 악질범들이다. 1차 국민사형투표 대상자 배기철(김민식 분)은 아동 성착취물을 유포하고도 고작 1년 6개월의 형량을 채우고 출소한 범죄자였다. 출소 후에도 배기철은 또 다시 아동성착취물을 유포하려고 했다. 개탈은 그런 배기철의 입에 셀 수 없이 많은 지폐를 구겨 넣었고, 배기철은 사망했다.

개탈의 2차 국민사형투표 대상자 엄은경(정해나 분)은 보험 살인범이었다. 엄은경은 3명의 남편을 죽음으로 내몰았고 100억의 보험금을 가로챘다. 뿐만 아니라 4번째 남편까지 죽음 위기로 몰아넣었으며 남편의 자녀들을 폭행하고 보험사기에까지 이용했다. 개탈은 엄은경이 탑승한 자동차에 폭탄을 설치, 폭발시켰다. 엄은경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아동성착취물 유포, 보험 살인 모두 2023년 대한민국에서 완벽하게 뿌리 뽑지 못한 범죄들이다. 개탈의 살인은 명백한 범죄이다. 다만 극중 언론과 대중의 의견이 엇갈리는 것은 그 대상자가 악질범들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극중 인물들과 TV 앞 시청자를 딜레마에 빠뜨리는 '국민사형투표'의 기막힌 사건 설정들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는 7일 방송되는 '국민사형투표' 5회에서는 3차 국민사형투표 사건이 발생한다. 이번에 개탈이 지목하는 대상자는 군대 내 성범죄를 일으키고도 비교적 가벼운 처벌만 받은 악질범이다.

1차 아동성착취물 유포, 2차 보험살인에 이어 드라마 '국민사형투표'가 3차 군대 내 성폭행 사건과 가해자를 어떻게 그리고, 안방극장에 어떤 메시지를 던질 것인지 주목된다.

아동성착취물 유포, 보험 살인에 이어 군대 내 성범죄까지 다루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을 '국민사형투표' 5회는 오는 7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