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아내와 사별했다더니, 세 집 살림 중"…'궁금한이야기Y', 카사노바 시민단체 대표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01 11:18 수정 2023.09.01 11:37 조회 3,921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카사노바의 탈을 쓴 한 시민단체 대표의 행적을 추적한다.

1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시민단체 대표인 송 씨의 민낯에 대해 알아본다.

37세에 남편과 사별 후, 동네에서 수건 장사를 하며 빠듯한 생활을 해오던 60대 영숙(가명) 씨. 어느 날 마을 이장님의 소개로 운명 같은 남자를 만나게 됐다. 자신을 송 씨(가명)라고 소개한 그는 3년 전, 사별한 아내의 영정 사진을 작은 암자에 올려두고 외롭게 지내고 있다고 했다.

비슷한 처지가 안타까웠던 영숙 씨는 송 씨의 전처를 위한 천도재까지 지내줬고, 그렇게 두 사람은 연인이 됐다. 풍광 좋은 호숫가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살자는 송 씨의 말에 부푼 기대를 안기도 잠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들려왔다. 집 공사를 하던 중, 병원에 실려 갔다는 송 씨가 덜컥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는 것.

영숙 씨 역시 오랜 암 투병을 지내왔었던 터라, 더욱 가슴 졸일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송 씨가 수시로 병원을 오고 가며 공사는 차일피일 미뤄지기만 하고, 상황은 자꾸 나빠졌다. 이번에는 건축비가 부족하다는 송 씨의 말에 5천만 원의 돈을 보내주기도 했지만, 수년이 지나도록 두 사람의 러브하우스는 좀처럼 완공될 기미가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낯선 여자로부터 기막힌 전화 한 통을 받고 영숙 씨는 충격에 빠졌다. "왜 남의 남편한테 전화하고 그러냐"는 송 씨의 아내라는 순자(가명) 씨의 전화였다.

천도재까지 지내줬던 송 씨의 아내가 멀쩡히 살아있었다. 심지어 13년 된 동거인부터 영숙 씨까지 송 씨는 무려 세 집 살림 중이었다. 그 와중에 송 씨에게 피해를 보았다는 또 다른 여성도 제작진을 찾아왔다.

수많은 여성을 거짓말로 현혹하고 피해를 준 송 씨의 정체는, 다름 아닌 지역의 시민단체 대표다. 갖은 핑계와 거짓말을 일삼으며 그가 권력을 자랑하는 이유는 무엇일지, 송 씨에 대해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Y'는 1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