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드라마

임지연 "박해진=천사, 오래 알고 지낸 동네 오빠처럼 편해"[화보]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8.23 12:17 수정 2023.08.23 14:17 조회 350
기사 인쇄하기
박해진 임지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해진과 임지연이 완벽한 케미를 자랑했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에서 주인공 김무찬과 주현 역을 맡아 새로운 얼굴을 선보이고 있는 박해진과 임지연이 패션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 9월호를 통해 독보적인 매력이 담긴 화보를 선보였다.

박해진과 임지연은 이번 화보를 통해 카리스마가 빛나는 모습부터 감각적인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유감 없이 자랑했다. 특히 두 사람은 함께 한 커플 샷에서는 '국민사형투표' 속에서 선보이고 있는 동료 느낌과는 또 다른, 시크함이 빛나는 새로운 케미를 선보여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화보와 함께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서도 두 사람은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박해진은 임지연에 대해 "준비도 잘 해오고 연기는 말할 것도 없이 잘 하는 배우"라며 "(임지연의) 에너지를 받아서 리액션을 하며 더 좋은 연기가 나왔던 것 같다. 호흡이 잘 맞았다"고 칭찬했다.

임지연 역시 박해진에 대해 "천사다"면서 "오래 알고 지낸 친한 동네 오빠처럼 정말 편하다. 사소한 이야기도 재밌게 하며, 체력적으로 힘들 때 함께 하는 소소한 대화가 힐링이 된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배우로서, 그리고 연기를 대하는 것에 대한 진솔한 생각도 전했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연기에 대해 박해진은 "좀 더 현실적인 멜로를 하고 싶다. 행복은 갈망하지만, 그 안에서 치열한 그런 멜로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으며, 임지연은 "(최근) 센 캐릭터를 많이 하다 보니 지금 방송 중인 '국민사형투표'의 주현 같은 일반적인, 제 나이 또래 선상에 있는, 할 말 다 하고 털털한 모습을 다시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박해진과 임지연이 출연하는 '국민사형투표'는 악질범들을 대상으로 국민사형투표를 진행하고 사형을 집행하는 정체 미상 개탈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 국민 참여 심판극으로,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얼루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